'완도 빙그레공원 Green-fall 조성’ 사업 시행
상태바
'완도 빙그레공원 Green-fall 조성’ 사업 시행
  • 완도/봉현구 기자
  • 승인 2019.10.08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탈사면 낙석으로부터 안전사고 예방과 경관 개선

완도군은 빙그레공원의 비탈 사면 낙석으로부터 안전사고 예방과 경관 개선을 위해 '완도 빙그레공원 그린폴(Green-fall) 조성사업'을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완도 빙그레공원 그린폴(Green-fall) 조성사업'은 지난 3월 전남도가 주관한 ‘19 관광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 경관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진행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3억 원이다.

'빙그레공원 그린폴(Green-fall) 조성 사업' 공원 예상 조감도 [사진=완도군]
'빙그레공원 그린폴(Green-fall) 조성 사업' 공원 예상 조감도 [사진=완도군]

완도읍에 위치한 빙그레공원은 주요 상권과 해안로를 연결하는 완도읍의 중심지에 위치한 근린공원으로 공원 비탈 사면의 무성한 잡풀로 경관 훼손이 있고, 암석이 노출돼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해당 사업을 통해 비탈사면의 낙석을 제거하며, 주변 환경과 유사한 느낌을 줄 수 있는 조형 벽면을 조성하고, 수목 식재와 야간 조명 설치로 도심과 조화로운 경관을 형성 할 계획이다.

완도군 한희석 지역개발과장은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공간 조성으로 군민 삶의 만족도를 높이고, 인근 공원 및 주변 상권과 연계한 관광 인프라 개선으로 지역경제 발전과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겠다”며 “당분간 보행에 불편이 있더라도 이해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