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2019 노벨 생리의학상, 윌리엄 케일린, 피터 랫클리프, 그레그 서멘자 3명 공동 수상
상태바
노벨상, 2019 노벨 생리의학상, 윌리엄 케일린, 피터 랫클리프, 그레그 서멘자 3명 공동 수상
  • 김진원 기자
  • 승인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윌리엄 케일린(하버드대 의대 교수), 피터 랫클리프(영국 옥스포드대 프란시스 클락연구소), 그레그 서멘자(존스 홉킨스대 의학스쿨 교수) 등3명이 공동 수상

2019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윌리엄 케일린(하버드대 의대 교수), 피터 랫클리프(영국 옥스포드대 프란시스 클락연구소), 그레그 서멘자(존스 홉킨스대 의학스쿨 교수) 등 영국과 미국의 3명이 공동 수상했다.

올해 노벨상은 생리의학상에 이어 8일 물리학상, 9일 화학상, 10일 문학상, 11일 노벨 평화상, 14일 경제학상 순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2019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는 7일 저녁 6시30분(한국시각) 윌리엄 케일린(하버드대 의대 교수), 피터 랫클리프(영국 옥스포드대 프란시스 클락연구소), 그레그 서멘자(존스 홉킨스대 의학스쿨 교수) 등 3명을 2019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젤위원회는 “산소 농도에 따른 세포의 적응 기전에 관한 연구 공로를 인정해 이들을 선정했다”며 “세포가 산소 농도에 적응하는 과정에 대한 연구에서 획기적 발견을 이뤄내 빈혈과 암 등 혈중 산소농도와 관련된 질환의 치료법 수립에 기여했다”고 수상 이유를 밝혔다.

케일린 등은 2016년 ‘미국의 노벨상’ 또는 ‘예비 노벨상’으로 불리는 래스커상을 수상해 그동안 유력한 노벨상 후보군으로 자주 거론됐다.

노벨위원회는 또 “세포가 어떻게 산소 안에서 변화에 적응하는지 오랫동안 잘 알려지지 못했다”며 “이번 수상자들은 세포가 저산소 농도에 적응하는 과정에 ‘HIF-1’이란 유전자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분자학 메커니즘을 밝혀냈다”고 밝혔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900만크로나(약 10억9천만원)가 주어진다.

시상식은 12월 10일에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