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라비아, 드론 테러 "국제유가" 14.7% 폭등
상태바
사우디 아라비아, 드론 테러 "국제유가" 14.7% 폭등
  • 김진원 기자
  • 승인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 아라비아, 드론 테러 "국제유가" 14.7% 폭등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원유시설 2곳에 대한 드론(무인기) 공격과 관련, 생산 차질로 벌써 국제유가가 폭등하고있다.

1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4.7%(8.05달러) 뛴 62.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2008년 12월 이후 최대이다.

이날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장중 15.5%, 브렌트유는 19.5%까지 급등하기도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5시10분 현재 배럴당 13.05%(7.86달러) 상승한 68.08달러에 거래됐다.

지난 14일 드론 공격으로 사우디 아라비아의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의 원유 설비가 가동을 멈추면서 사우디는 하루 평균 570만 배럴가량의 원유 생산이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사우디 아라비아 하루 산유량의 절반이자, 전 세계 산유량의 5%에 해당한다.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를 대비해 우리 정부도 긴급 회의를 열고 대응책 마련 등 중동 정세 상황을 주시하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