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고위험군 대상 폐암 조기검진 추진
상태바
보성군, 고위험군 대상 폐암 조기검진 추진
  • 보성/김용범 기자
  • 승인 2019.09.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군, 고위험군 대상 폐암 조기검진 추진
284명 대상, 1만원으로 폐암 검진 진행

전남 보성군은 30년 이상 흡연한 보성군민 284명을 대상으로 지난달부터 도입된 폐암 조기검진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도입된 폐암 조기검진은 국가 건강검진 문진이력이나 금연 치료 지원 사업 문진표를 토대로 30년 동안 하루 1갑 이상 흡연자를 대상으로 한다.

보성군보건소는 기존 5대 암 검진사업에서 폐암 검진을 추가로 실시하며, 대상자들이 적기에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문을 발송하고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홍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검진방법은 저선량 흉부컴퓨터단층촬영이며 검진비용은 의료급여수급권자와 건강보험료 하위 50%는 무료다. 건강보험료 상위 50%는 본인부담금이 소요된다.

폐암은 사망률이 높아 조기 발견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으며 전체 암 사망 중 1위, 5년간 상대생존율이 2번째로 낮은 위험한 질환으로 조기발견이 매우 어렵다.

특히, 폐암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흡연의 경우 매일 한 갑씩 40년 간 흡연한 사람이 비흡연자보다 약 20배정도의 폐암 발생 위험이 높아 반드시 금연 치료가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

폐암 검진 지정병원인 전남 21개 의료기관과 광주 14개 의료기관에서 검진이 가능하며 사전 예약 후 검진안내문, 신분증을 지참하고 방문해야 한다.

금연을 위한 도움이 필요하거나 암 조기검진, 암 환자 의료지원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보성군보건소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