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문체부 ‘문화가 있는날-공연산책’ 공모사업 선정
상태바
강진군, 문체부 ‘문화가 있는날-공연산책’ 공모사업 선정
  • 김용범 기자
  • 승인 2019.09.09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천700만원 확보
강진군청사 전경 [사진=강진군]
강진군청사 전경 [사진=강진군]

 강진군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관하는 ‘2019년 문화가 있는날-공연산책’ 사업에 선정돼 1천7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 사업은 전국 230여 문화예술회관 중에서 6개 기관이 선정됐으며 전남에서는 유일하게 강진아트홀이 선정되어 군민들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한다.

 ‘문화가 있는날’은 매월 마지막 수요일이 있는 주간에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진행하는 사업이다. 이에 강진아트홀에서는 ‘온가족이 함께 맛있는 아트홀’이라는 주제로 함께 듣고 보며 먹고 냄새 맡는 등 오감체험 콘셉트의 공연을 추진한다.

 이에 9월 24일에는 청소년을 위한 ‘요리퍼포먼스 빵굽는 포포아저씨’, 10월 31일에는 라이브 콘서트 ‘10월의 마지막 밤에’ , 11월 28일에는 ‘클래식으로 듣는 우리노래’를 무대에 올릴 예정이다. 매 공연에는 쿠키와 커피를 무료로 제공한다.

 강진아트홀은 이번에 선정된 ‘문화가 있는날-공연산책’을 포함하여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 6개 분야 1억4천500만원, ‘문화예술교육 사업’ 1천100만원, ‘꿈다락 예술감상사업’ 2천500만원, ‘전시해설인력지원사업’ 1천800만원 등 총 2억1천700만 원을 확보하였다. 또 공연을 지원 받는 사업으로 서울시예술단의 ‘합창콘서트’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낭만콘서트’ , 국립오페라단의 ‘사랑의 묘약’ 등 6개 분야 사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최치헌 문화예술과장은 “문화예술분야의 다양한 공모사업 유치로 강진 군민들에게 고품격 문화 예술의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의 문화지수를 높이는 사업을 꾸준히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