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예상경로, 태풍 링링 북상 주말 한반도 관통 예보..전국 기상특보
상태바
태풍 예상경로, 태풍 링링 북상 주말 한반도 관통 예보..전국 기상특보
  • 김진원 기자
  • 승인 2019.09.0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예상경로, 태풍 링링 북상 주말 한반도 관통 예보

전국 기상특보, 호우주의보 : 인천, 제주도(제주도산지, 제주도남부), 서해5도, 경기도(파주, 고양, 연천, 김포, 부천)

주말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지난 2010년 큰 피해를 입힌 태풍 '곤파스'와 유사한 위력과 경로를 보이고 있다.

5일 기상청 일기예보에 따르면, 중부지방은 내일(6일)까지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겠다.

내일 남부지방은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겠고, 제주도는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을 받겠다.

주말인 모레(7일)는 전국이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영향권에 들겠다.

이후 8일 우리나라를 통과한 태풍 링링은 북한 청진을 거쳐 러시아에서 열대저압부로 소멸할 것으로 예측된다.

'링링'은 우리나라에 접근하는 6일 오후 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39m/s에 이르는 강한 중형 태풍으로 발달한 상태일 것으로 보인다. 

강수량의 경우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 남해안을 제외한 전라도는 50~100㎜(많은 곳 150㎜ 이상), 제주도와 지리산, 남해안은 100~20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9월달 수확기를 맞아 낙과피해 등 농작물, 양식장, 옥외간판 등 시설 관리와 안전사고, 높은 파도로 인한 해안지역 침수 피해 등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은 5일 오전 4시 30분 인천(강화군, 옹진군 제외), 경기도 파주, 고양, 연천, 김포, 부천 지역에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해당 지역에는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

서울, 인천, 경기도와 서해5도는 5일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겠고, 6일 정체전선의 영향에서 벗어나겠다. 

6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50~100mm이며, 많은 곳은 150mm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특히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어가는 7일과 8일 사이에는 서울, 인천, 경기도에 50~150mm, 서해5도는 100~200mm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