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추석 명절 대비 다중이용시설 민·관 합동 안전점검 실시
상태바
광주 북구, 추석 명절 대비 다중이용시설 민·관 합동 안전점검 실시
  • 김용범 기자
  • 승인 2019.08.1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0일까지 관내 전통시장, 대형마트, 영화관 등 11개소 안전점검 실시
안전시설·기구 등에 대한 유지관리·안전관리 상태, 법적기준 준수 여부 집중 점검
광주 클럽 붕괴사고, 화재사고 감안해 건축·전기·가스 분야 꼼꼼히 살펴볼 예정
북구 다중이용시설 대상 집중 안전점검 [사진=북구청]
북구 다중이용시설 대상 집중 안전점검 [사진=북구청]

광주광역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추석 명절을 대비해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집중 안전점검에 나선다.

북구는 오는 23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 주민들이 많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전통시장, 대형마트,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안전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사고발생 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시설물 관리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사고 위험요소를 사전에 점검해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마련됐다.

점검대상은 전통시장, 대형마트, 영화관 등이며 주요 점검내용은 ▴배선불량, 누전차단기 작동여부, 전기・기계실 유지관리 상태 ▴피난통로 확보여부, 소화기 교체 등 안전관리 상태 ▴법적기준 준수 및 안전성 여부 등이다.

특히, 북구는 최근 발생한 광주 클럽 붕괴사고와 다중이용시설에서 자주 발생하는 사고가 화재인 것을 감안해 건축·전기·가스 분야에 대해 보다 꼼꼼히 살필 계획이며 점검결과에 따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조치하고 중대한 사항은 위험요인이 해소될 때까지 집중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자칫 소홀해 질 수 있는 안전불감증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