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김대중 평화주간' 지정 제안
상태바
이용섭 광주시장 '김대중 평화주간' 지정 제안
  • 김용범 기자
  • 승인 2019.08.18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동하는 양심’ 김대중 정신 계승 발전시켜야, 행사委‧시민단체에 제안
이 시장 “광주를 대한민국의 미래로 우뚝 세우는 일에 매진할 것”

이용섭 광주광광역시장이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식’에서 ‘김대중 평화주간’ 지정을 제안했다.

이 시장은 18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식’에서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행사위원회에 “1973년 김대중 동경납치 생환일인 8월13일부터 서거일인 8월18일까지를 매년 ‘김대중 평화주간’으로 지정해 대통령님을 추모하는 방안을 시민사회단체와 협의해줄 것”을 부탁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후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후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이 시장은 추모사에서 김대중 대통령의 삶을 돌아보고 민주 인권 평화의 씨앗을 뿌리고 싹을 틔운 업적과 IMF외환위기 극복, 남북정상회담 실현, 노벨평화상 수상 등 국민의 긍지를 드높인 업적을 되새겼다.

또한, “현대사의 고비마다 깊은 통찰과 혜안으로 길을 만드셨고, 그 길에 국민들이 ‘동지’로 함께 참여했다”며 “‘김대중’을 상징하는 민주주의, 인권, 비폭력, 평화정신은 광주시민과 함께 이뤄낸 것으로 인류 보편적 가치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최근 시국의 어려움에 많은 국민들이 대통령님을 더욱 그리워하고 있다”며 “살아계셨으면 두렵다고 주저앉아 있으면 아무 것도 변화할 수 없다. ‘행동하는 양심’으로 지금 해야 할 일, 나아갈 길을 찾자고 독려하셨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김대중 대통령님을 기억하고 추모하며, ‘김대중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나가야 할 이유도 여기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는 저마다 가슴속에 대통령님과의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고 또 한편으로는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 저 역시 대통령님이 아니었다면, 광주시장으로서 지금 이 순간 여기에 있지 못했을 것이다”며 “‘두렵지만 나서는 것이 참된 용기다’,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을 가지라’라는 말씀을 항상 가슴에 새기고 광주를 대한민국의 미래로 우뚝 세우는 일에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올해 ‘김대중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광주에서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시민 평화제 아! 김대중’이라는 슬로건으로 학술대회와 특별강연, 사진·영상전, 추모식 등이 열려 다양한 형태로 김대중 대통령의 삶과 사상을 되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