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방사능 유출, 러시아 신형 핵무기 폭발사고 방사능 유출
상태바
러시아 방사능 유출, 러시아 신형 핵무기 폭발사고 방사능 유출
  • 김진원 기자
  • 승인 2019.08.14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방사능 유출, 러시아 신형 핵무기 폭발사고 방사능 유출

러시아 정부가 최근 군사훈련장 폭발사고가 신형 핵무기 폭발 사고임을 사실상 인정했다.

체르노빌 드라마 포스터
체르노빌 드라마 포스터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기상환경감시청이 이날 보도문을 통해 북부 아르한겔스크주 세베로드빈스크 지역 ‘뇨녹사’ 훈련장에서의 미사일 엔진 폭발로 8일 낮 12시(현지 시간)쯤 인근 도시 세베로드빈스크의 방사능 수준이 평소의 16배까지 올라갔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세베로드빈스크의 방사능상황자동감시센터 8일 오후 12시 8곳 가운데 6곳에서 감마선 수준이 해당 지역 평균 수준보다 4~16배 높아진 것이 포착됐다. 최고 수준이 시간당 0.45~1.78 마이크로 시버트(μSv)까지 올라갔다는 것.  

뉴욕타임즈도 “수천명이 사망한 체르노빌 폭발 사고보다 작은 규모지만 러시아 정부의 느리고 불투명한 정보, 정부에 대한 불신 탓에 체르노빌 재난과 같은 반응을 낳고 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폭발사고로 7명이 사망했으며 해당 폭발이 신형 핵추진 순항미사일 '9M730 부레베스트닉'(나토명 SSC-X-9 스카이폴) 시제품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