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첫 금메달 헝가리 크리스토프
상태바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첫 금메달 헝가리 크리스토프
  • 김진원 기자
  • 승인 2019.07.13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첫 금메달 헝가리 크리스토프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1호 금메달의 주인공은 헝가리 크리스토프 라소프스키(22)에게 돌아갔다.

라소프스키는 13일 여수 엑스포해양공원 오픈워터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오픈워터 스위밍 남자 5㎞에서 53분22초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로건 퐁텐(20·프랑스)이 53분32초2를 기록해 은메달을, 에릭 헤들린(26·캐나다)은 53분32초4로 동메달을 땄다.

2018 유럽수영선수권대회 남자 5㎞와 25㎞ 우승자인 라소프스키는 2017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5㎞ 금·은메달을 딴 마르크-앙투안 올리비에(프랑스)와 마리오 산줄로(이탈리아)가 이번 대회 5㎞ 경기에 출전하지 않은 가운데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한국 선수로는 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오픈워터 스위밍에 나선 백승호(29·오산시청)는 57분05초3의 기록으로 터치패드를 찍어 48위에 이름을 올렸다.

당초 30위 이내 진입을 목표로 했던 백승호는 다른 선수의 팔꿈치에 코를 맞아 페이스가 흐트러지고 말았다.  

함께 출전한 조재후(20·한국체대)는 59분57초8을 기록해 52위에 머물렀다.

한편 한국은 개최국 자격으로 사상 처음 오픈워터 스위밍 종목에 출전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