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국, 최덕신 장관-류미영 차남 월북
상태바
최인국, 최덕신 장관-류미영 차남 월북
  • 박종대
  • 승인 2019.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덕신 전 외무장관과 고 류미영 전 북한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의 차남 최인국 월북

월북한 최덕신 전 외무장관과 고 류미영 전 북한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의 차남 최인국씨가 북한에 영구 이주하기 위해 지난 6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북한 선전매체가 보도했다.

지난 6일 최인국씨가 평양 도착 소감을 전하는 모습. / (사진=우리민족끼리 캡처)
지난 6일 최인국씨가 평양 도착 소감을 전하는 모습. / (사진=우리민족끼리 캡처)

최인국씨는 6·25전쟁 이후 월북한 남한 인사 가운데서는 최고위급 인사로 꼽히는 최덕신·류미영 부부의 아들이다.

전 외무장관 최덕신은 아내 류미영과 미국에 이민한 이후 수차례 방북 끝에 1986년 북한에 영구 이주해 '남한판 황장엽'으로 불렸다.

최덕신은 국군 제1군단장에 이어 박정희 정권에서 외무장관과 서독 주재 대사로 활동한 뒤 천도교 교령도 지냈지만, 박정희 전 대통령과 갈등 등으로 1976년 아내 류미영과 함께 미국에 이민한 뒤 수차례 방북한 끝에 부부가 북한으로 영구 이주했다.

북한 대남 선전매체 '우리 민족끼리'는 7일 게재한 기사에서 "류미영 전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의 아들 최인국 선생이 공화국에 영주하기 위하여 7월 6일 평양에 도착하였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최씨는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발표한 도착소감에서 "선친들의 유해가 있는 공화국(북한)에 영주하기 위하여 평양에 도착하였다"며 "민족의 정통성이 살아있는 진정한 조국, 공화국의 품에 안기게 된 지금 저의 심정을 무슨 말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북한 매체는 최씨의 입북 경로 등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했다는 보도로 볼 때 제3국을 통해 항공편으로 입북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고려항공기로 보이는 항공기가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하는 장면, 양복 차림의 최씨가 북측 인사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도착소감을 읽는 장면 등이 담긴 1분 35초 가량의 영상도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