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한국인 사망사고...외교부 여행경보 '황색' 지정
상태바
바르셀로나, 한국인 사망사고...외교부 여행경보 '황색' 지정
  • 박종대
  • 승인 2019.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르셀로나, 한국인 사망사고...외교부 여행경보 '황색' 지정

해외 여행경보, 1단계 남색경보(여행유의), 2단계 황색경보(여행자제), 3단계 적색경보(철수권고), 4단계 흑색경보(여행금지) 

이강인 선수로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스페인 바르셀로나가 여행경보 2단계인 황색경보 지역으로 여행자제 권고 지역으로 분류됐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스페인 경찰은 27일(현지시각) 성명을 내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강도를 피하다 다친 한국인 피해자가 강도로 인해 심각한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한국 외교부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한국인 여성 1명이 오토바이 날치기 절도를 피하는 과정에서 넘어져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해당 여성은 정부자문위원회 민간 부위원장으로 바르셀로나에 공무 출장 중이었던것으로 알려졌다. 주바르셀로나총영사관은 사고 직후 담당 영사를 병원에 파견해 환자 상태와 사건 경위를 파악해서 국내 가족들에게 통보하고, 카탈루냐 주경찰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와 조속한 범인 검거를 요청한 바 있다.

한편 지난달 외교부 해외 여행경보 발표에 따르면 프랑스 전역은 현재 1단계 여행경보가 발령돼 있다.

스페인은 바르셀로나가 2단계 황색경보 지역이며 나머지는 1단계 남색경보 지역이다.

벨기에는 브뤼셀이 황색경보 지역이고 나머지 전역은 남색경보 지역이다.

영국의 런던 또한 1단계 남색경보 발령이 됐다.

해외 여행경보는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해당 국가의 치안상황, 테러, 납치, 자연재해, 보건 등 여러 요소들을 고려해 지정된다.

4단계로 구성되며 1단계 남색경보(여행유의), 2단계 황색경보(여행자제), 3단계 적색경보(철수권고), 4단계 흑색경보(여행금지)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