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공공산후조리원 완도에 3호점 개원
상태바
전남도, 공공산후조리원 완도에 3호점 개원
  • 김용범 기자
  • 승인 2019.06.12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도대성병원에 산모실 등 편의시설 갖춰…17일부터 정상 운영
농어촌 산모의 산후조리와 요양, 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 개원식이 11일 오후 완도군 완도읍 완도대성병원에서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신우철 완도군수, 전이양 완도대성병원장, 정기호 강진의료원장, 이필수 전남의사협회장 등 참석자들이 개원을 기념하고 알리는 현판 제막을 하고 있다.[사진=전남도]
농어촌 산모의 산후조리와 요양, 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 개원식이 11일 오후 완도군 완도읍 완도대성병원에서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신우철 완도군수, 전이양 완도대성병원장, 정기호 강진의료원장, 이필수 전남의사협회장 등 참석자들이 개원을 기념하고 알리는 현판 제막을 하고 있다.[사진=전남도]

전남도는 11일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 개원식을 완도대성병원에서 가졌다.

이에 완도공공산후조리원은 17일부터 정상 운영에 들어간다.

개원식에는 김영록 도지사를 비롯해 신우철 완도군수, 조경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상임이사, 예비산모, 지역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영록 지사는 “출산이 기쁨과 축복이 되는 사회, 도민 모두가 행복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전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공공산후조리원 3호점은 산모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하기 위해 완도대성병원에 221평 규모의 2층 건물로 신축했다. 내부 시설은 10개의 산모실과 영유아실, 좌욕실, 수유실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췄다.

또 산모의 안전과 신생아의 건강관리를 위해 완도대성병원 내 산부인과와 아동청소년과를 연계해 출산 전부터 출산 후까지 한곳에서 원스톱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의 지원을 받아 산모돌봄센터를 운영해 웃음치료, 산후체조, 산후관리교육, 이유식 만들기 등 특화된 프로그램을 산모들에게 제공한다.

이와 함께 면역력이 약한 산모와 신생아의 체계적 감염병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에어샤워기와 공기청정기 설치 등으로 감염병 관리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전남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는 2주에 154만 원이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세자녀 이상 출산가정 등은 이용료의 70%(107만8000원)를 감면받을 수 있고, 전남지역 일반산모도 민간 산후조리원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출산 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의 산모가 대상이다. 공공산후조리원 3호점을 이용할 산모의 예약접수 문의는 방문하거나 예약접수실(061-555-3030)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