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압수수색, 인보사 허가 과정 수사
상태바
식약처 압수수색, 인보사 허가 과정 수사
  • 류기영
  • 승인 2019.06.04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압수수색, 인보사 허가 과정 수사

검찰이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허가 관청인 식약처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권순정 부장검사)는 4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파문과 관련해 주무 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충북 오송에 있는 식약처 청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코오롱생명과학에 인보사 품목 허가를 내줄 당시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했다.

검찰은 전날 코오롱생명과학과 미국 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 한국지점,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해 인보사 연구개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식약처는 직무유기 혐의로 시민단체에 의해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인보사는 사람 연골세포가 담긴 1액과 연골세포 성장인자(TGF-β1)를 도입한 형질전환 세포가 담긴 2액으로 구성된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주사액이다.

2017년 국내 첫 유전자치료제로 식약처 허가를 받았으나 최근 2액의 형질전환세포가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