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전복 어선, 선원 3명 사망
상태바
부안 전복 어선, 선원 3명 사망
  • 박종대
  • 승인 2019.05.3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 전복 어선, 선원 3명 사망...사고 원인 조사

전북 부안군 위도 부근에서 전복 어선 사고로 구조된 선원 3명이 숨졌다.

부안 해상에서 전복된 어선 / [부안 해경 제공]
부안 해상에서 전복된 어선 / [부안 해경 제공]

부안해양경찰서와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31일 오전 5시 56분께 부안군 위도 북쪽 9㎞ 해상에서 7.93t급 어선이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신고를 받고 오전 6시 15분께 사고 해역에 도착해 이미 수면 아래로 상당 부분 가라앉은 선박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전복된 선박 안으로 진입해 의식이 없는 선장 A(45)씨 등 3명을 찾아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이들 3명 모두 깨어나지 못하고 숨졌다.

다만 이 어선에 승선했던 베트남 국적 선원 1명은 인근 해역에서 조업하던 어선에 발견돼 구조됐다.

구조된 베트남 선원은 전날 밤 10시께 배가 전복된 것 같다고 해경에 진술했다.

해경은 어선 추진기(스크루)에 폐로프가 감겨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