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시장 “양림-ACC-동명, 관광자원 연결·집중”
상태바
강기정 시장 “양림-ACC-동명, 관광자원 연결·집중”
  • 신종천 선임기자
  • 승인 2024.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림권역은 광주의 보물”…근대서 현대로 이어지는 관광명소 논의
강기정 시장 “양림-ACC-동명, 관광자원 연결·집중”
[투데이광주전남] 신종천 선임기자 = 광주 근대문화의 산실인 양림권역이 관광명소로 탈바꿈할 수 있을까?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10일 오후 광주사직공원 전망대에서 ‘정책소풍’을 열어 현장 의견수렴에 나섰다.

이날 정책소풍은 광주시가 양림동~국립아시아문화전당~동명동 일대를 관광벨트로 묶어 관광명소화하는 방안을 구체화하기에 앞서 다양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정책소풍에는 강기정 시장, 최흥진 호남신학대학교 총장, 문희성 전 광주기독교교단협의회 회장, 김진강 광주관광공사 사장, 류재한 전남대학교 교수, 정성구 도시문화집단CS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정책소풍에는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양림동 근대문화자산을 활용하고 현대의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동명동을 연결해 광주만의 매력 있는 관광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양림동 일원은 유진벨, 오웬 등을 비롯한 서양인 선교사들이 모여 교회·학교·병원 등을 개설하는 등 기독교 복음 전파의 터전으로 불린다.

또 전통문화와 서양문화가 결합돼 한옥과 서양식 건물, 선교문화 유적지, 400년 노거수 호랑가시나무 등 전통 문화재가 보존돼 있는 근대역사문화마을이자 이색적인 관광자원으로 활용 가능성이 높다.

일제강점기 이후 한센병·결핵 치유 및 빈민구제 공동체 등을 통한 희생과 나눔의 상징이자 근대정신문화를 보급한 선교사들의 묘역은 전 세계에서 유일한 집단묘역으로 기독교순례 투어 등이 활발히 진행돼 명소화 필요성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

류재한 전남대 교수는 “양림동의 산재한 관광자원을 동명동 카페거리,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연결해 210만명의 관광객이 양림동 근대역사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관광벨트사업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제안했다.

이날 강 시장과 참석자들은 수요응답형 이동서비스인 광주투어버스를 시범탑승하고 선교사 묘역 등 양림권역 근대문화자산을 살펴봤다.

수요응답형 이동서비스는 승객의 호출에 따라 인공지능 분석을 통해 운행경로를 실시간으로 최적화해 탄력적으로 운행하며 오는 7월 23일 시민들에게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근대문화의 산실인 양림권역은 광주가 가지고 있는 엄청난 보물이다 현장 의견을 반영해 정책을 구체화하겠다”며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듯 곳곳에 흩어져있는 문화·예술·역사 자원을 집중시켜 광주의 대표적 관광명소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책소풍’은 시민·전문가 등 다양한 현장 의견수렴을 통해 시민 눈높이에 맞춘 정책 설계를 위한 시장 주재 소통창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