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강진으로 여름여행 오면 반값으로 넉넉하게 즐긴다
상태바
누구나 강진으로 여름여행 오면 반값으로 넉넉하게 즐긴다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4.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방문자도 8일부터 재신청 가능
누구나 강진으로 여름여행 오면 반값으로 넉넉하게 즐긴다
[투데이광주전남] 문주현 기자 = 누구나 강진으로 여행을 오면 예상했던 경비의 절반으로 여름 한 철을 넉넉하게 즐길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 2023년 방문관광객 실태조사 보고에 따르면 제주 관광객 1인당 평균 여행 지출이 66만원으로 파악된 가운데 강진군의 누구라도 반값+ 강진여행이 눈길을 끌고 있다.

여행비용의 절반을 최대 20만원까지 돌려주는 반값 강진여행은 여행을 떠나고 싶지만 고물가로 인해 망설이는 대한민국의 모든 여행러들에게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강진의 독보적 여행 상품이다.

누구라도 반값+ 강진여행은 가족뿐만 아니라 개인 또는 친구, 연인, 단체모임 관광객도 반값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여행 당일까지 강진반값 홈페이지에서 사전신청을 해야 한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더 놀랄만한 소식이 있다.

8일부터 기존 참여자들도 반값 강진여행 재신청이 가능해 반값 혜택을 한 번 더 받을 수 있으며 오는 28일부터 가우도에서 개최되는 2024 가우도 레저 투어 기간 동안 행사장만 방문해도 반값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024 가우도 레저 투어는 올해 처음 개최되는 이벤트로 천혜의 섬 가우도에서 짚트랙, 제트보트 등 다양한 해양레저를 즐길 수 있으며 워터풀장 물놀이, 샌드아트 등 어린이들을 위한 놀거리와 버스킹 공연까지 낭만가득한 여름밤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준비돼 있다.

반값 강진여행 사업은 관내 지역 경제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상반기 동안 4,022팀이 정산신청해 6억1,000만원 가량의 강진사랑상품권을 돌려받았고 지급된 강진사랑상품권 중 35%가 온라인 쇼핑몰 초록믿음강진에, 45%가 소상공인에게 사용되면서 매출 증가와 더불어 고금리 고물가 경제 위기 속에서 지역경기 활력을 끌어내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1만1,036명의 정산신청자가 1인당 평균 18만원을 소비해 강진에서 사용한 총 금액이 19억8,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반값여행으로 손님이 늘어나고 있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마량면 한 자영업자 A씨는 “올해 반값여행 덕분에 가게를 찾는 손님들이 늘었다”며 “군의 좋은 정책이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방문 손님과 다른 지역에 사는 지인들에게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고물가 고금리 시대 반값 강진여행은 여행객들의 부담을 절감해줄 뿐만 아니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지역민 매출 확대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곧 있을 여름 휴가 때 꼭 강진을 방문하시라. 반값으로 가우도 레저 투어도 즐기고 시원하게 별미도 즐기고 낭만 가득한 여름날의 추억을 강진에서 만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