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범군민대책위원회, 경주지원 기자회견...“한수원 주민 의견수렴 즉각 중지하라”
상태바
함평군범군민대책위원회, 경주지원 기자회견...“한수원 주민 의견수렴 즉각 중지하라”
  • 서영록 선임기자
  • 승인 2024.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평군민 1,422명 한수원 상대...가처분신청 이어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내 6개 자치단체...공청회 예정
중대사고 발생 시 방사선원 등 주민 보호대책 누락
0000000
80여 명의 함평군민들이 5일 오전 대구지방법원 경주지원 앞에서 한수원측은 한빛원전1·2호기 수명연장을 위한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주민 의견수렴 절차를 즉각중지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투데이광주전남] 서영록 선임기자 = 한빛 원전1·2호기 수명연장을 반대하는 함평군범군민대책위원회(상임대표 오민수)는 5일 오전 대구지방법원 경주지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수력원자력은 주민 의견수렴절차를 즉각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함평군민 1,422명이 지난 6월11일 한수원을 상대로 한빛원전1·2호기 수명연장을 위한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주민 의견수렴 절차 중지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이 대구지방법원 경주지원에 받아들여져 첫 공판이 있는 날이다.

특히 한수원측이 한빛1·2호기 수명연장 절차로 한빛원전 방사선비상계획구역 안에 있는 6개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7월12일 영광군 공청회를 시작으로 15일 고창군, 17일 부안군, 19일 함평군, 22일 무안군, 23일 장성군 공청회를 차례로 예정해 놓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함평범대위가 크게 반발하며 버스 2대를 동원해 80여 명이 나서게 된 것.

함평범대위가 공청회에 앞서 대구지방법원 경주지원에 주민 의견수렴 중지 가처분을 신청한 이유로 현재 진행 중인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이 중대한 위법 사항이 있고 해당 지역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필요한 의견 제시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더구나 평가서 초안은 각종 법률과 규정을 위반하고 있고 소수의 방사능 전문가밖에 이해하지 못하는 난해한 용어로 작성된 데다, 중대 사고별 방사선원을 누락시켰을 뿐만 아니라 중대사고 발생시 주민 보호 대책도 누락시켜 주민들이 의견 제시를 기피하고 있는 데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함평군범대위가 주최한 한빛1·2호기 수명연장 반대 회견장에는 한빛핵발전소대응호남권공동행동, 영광 한빛핵발전소 영구폐쇄를위한 원불교대책위, 천주교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등이 연대했으며 김영희변호사(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 대표)와 김석연변호사가 소송대리인으로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