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익 함평군수, 4년째 급여 전액기부… ‘지역인재 양성 앞장’
상태바
이상익 함평군수, 4년째 급여 전액기부… ‘지역인재 양성 앞장’
  • 서영록 선임기자
  • 승인 2024.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부터 매월 기부... 3억5천여만 원 상회
임기 내 6억여 원 예상…100억원 조기 달성 가능
이 군수 “지역을 위한 봉사자로서 묵묵히 실천해 가겠다”
이상익 함평군수
이상익 함평군수

[투데이광주전남] 서영록 선임기자 = 민선 8기 임기 반환점을 돈 이상익 전남 함평군수가 재임 기간 중 급여 전액을 함평군 인재양성기금에 기부하기로 한 약속을 현재까지 이행하고 있어 화제다.

특히 이 군수는 보궐선거로 당선된 2020년 4월 민선 7기 후반기부터 현재까지 기부액만 3억 5천500만 원을 상회하는 등 지역발전을 위해 조용하고도 통 큰 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함평군은 2일 “이상익 군수의 급여 기부액이 3억 5천만 원을 넘어섰다”면서 “지역 학생들을 위한 함평군 인재양성기금은 현재 97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 군수의 급여는 월평균 800여만 원씩 군 세입세출외현금 계좌로 자동 기탁되고 있으며 연평균 1억여 원이 인재양성기금에 기부되고 있다.

이렇게 볼 때 이 군수의 민선 8기 임기가 25개월여 남은 것으로 미루어 2억 200만 원 정도가 추가로 기부될 것으로 예측된다. 즉, 이 군수는 민선 7기 후반기부터 민선 8기를 통틀어 총 6억여 원을 기부하게 되는 셈이다.

당초 함평군은 2030년까지 인재양성기금 100억원 조성을 목표로 했으나 이 군수의 급여 기부에 힘입어 지역 독지가들의 꾸준한 기부가 잇따르며 향후 1년 내 조기 달성이 가능하게 됐다.

한편, 함평군 인재양성기금은 1993년 8월 ‘인재양성 범군민 애향 모금운동’ 일환으로 시작됐으며 1995년 함평군민의 날을 기점으로 장학금을 최초 지급했다.

이상익 군수가 지난해 12월 인재양성기금 장학증서 수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에 나섰다.
이상익 군수가 지난해 12월 인재양성기금 장학증서 수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에 나섰다.

1995년부터 2024년 상반기까지 총 4천851명(고등학생 2천362명, 대학생 2천25명, 특기자 및 교사 464명)이 함평군 인재양성장학금의 수혜를 받았으며 지원금액은 총 44억 2천110만 원에 달한다.

민선 7기 들어 함평군 인재양성추진위원회는 보다 많은 학생들에게 장학 혜택을 지원하기 위해 연 1회 상반기에만 선발하던 대학생 성적우수 분야를 연 2회로 하반기에도 선발키로 했다.

또한 작년 하반기부터 수도권·비수도권 대학교의 지역 구분 없이 등록금 실납부액 전액과 어려운 형편 속에서도 학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학업장려금을 신설하여 지급하는 등 장학금 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 개편했다. 고등학생에게는 장학금 50만원을 연 1회 지급한다.

더욱이 대학교 신입생의 경우에는 첫 학기에 한하여 성적기준을 미적용해 함평군에 거주하는 학생이라면 대부분 이 장학금의 수혜자가 될 수 있도록 했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급여 전액 기부는 군수 취임 이후 지역을 위한 봉사자로서 일하기로 마음먹고 현재까지도 묵묵히 실천하고 있다”며 “함평의 미래를 이끌 인재육성에 도움이 되어 매우 기쁘고 남은 임기 동안에도 지금처럼 오직 함평발전과 군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 발굴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