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의회 박용화 의원 "양림동 버드나무 관리 방안 마련" 촉구
상태바
광주 남구의회 박용화 의원 "양림동 버드나무 관리 방안 마련" 촉구
  • 김홍열 기자
  • 승인 2024.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분자유발언 통해 '양림동 버드나무 보호수 지정' 필요성 제기
광주 남구의회 박용화 의원이 ‘양림동 버드나무 관리 방안 마련 촉구’를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광주 남구의회 제공

광주광역시 남구의회 박용화 의원은 6월 10일 열린 제302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양림동 버드나무 관리 방안 마련 촉구’를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했다.

박 의원은 “양림동은 과거 버드나무 숲으로 덮여있는 마을이라는 뜻으로 버드나무는 양림동의 특별한 상징목이다”며 “1943년 학강 초등학교 개교 이전부터 심어져 자라온 버드나무는 2015년 태풍피해로 인해 고사 위기까지 갔지만 펭귄마을로 이식해 현재는 주민들의 힐링 쉼터 공간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림마을의 상징인 버드나무가 구유재산임에도 불구하고 담당부서에서는 관리가 미흡하다”며 펭귄마을 촌장이 매일 쓰레기를 치우고 가지치기를 하는 등 혼자서 관리하고 있는 실태라면서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버드나무 관리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그는 버드나무 관리 방안으로 ▲기상적, 병해충, 인위적 피해에 대한 대비책 강구 ▲전문 관리 담당자 지정 ▲보호수 지정 노력 세 가지를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