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 녹차 "글로벌 진출 본격화...프랑스 수출 길 올라" 눈길
상태바
보성 녹차 "글로벌 진출 본격화...프랑스 수출 길 올라" 눈길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4.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차 어디까지? 보성 차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을지 주목
보성 녹차의 글로벌 시장 진출 본격화를 알리는 '보성 녹차 프랑스 수출 상차식' 모습./보성군 제공

[투데이광주전남] 문주현 기자 = 보성군의 유기농 녹차가 국내외적으로 큰 인기를 끌면서 2022년부터 이어진 총 10톤의 보성 차 프랑스 수출에 더해 올해 3.5톤이 추가로 수출길에 오른다.

이번 수출은 2022년 ‘프랑스 파리의 SIAL 박람회’에서 진행된 보성군과 ㈜보향다원, 프랑스 차 전문 업체 ‘O’ 사의 수출계약을 통해 이뤄졌다.

수출품은 보성군에서 유기농으로 재배된 3.5톤가량의 녹차로 보성차생산자조합의 철저한 품질 관리와 검사를 통해 엄격한 국제 유기농 기준에 맞춰 생산된 제품이다.

지난 7일 열린 프랑스 수출 상차식에는 보성군 김철우 군수, 문금주 지역구 국회의원, 보성군의회 임용민 의장, 전라남도 신현곤 국제협력관, 보성차생산자조합회 박해종 조합장, ㈜보향다원 최영기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선적은 6월 중 진행될 예정이며 보성 차는 앞으로 프랑스 전역의 티 전문 체인과 카페, 백화점 등에서 유통·판매된다.

군은 2022년부터 3년간 이어진 프랑스 수출 성과를 바탕으로 현지시장조사 및 수출 상담, 품목 다양화 등을 통해 수출 대상국을 넓히는 등 수출 활성화에 만전을 기울일 방침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녹차의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아 유럽으로의 수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녹차수도’라는 명성에 걸맞게 보성 차의 우수한 품질과 높은 경쟁력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향다원’은 보성읍에서 대대로 농사를 짓고 차를 만들어 온 농업기술명인 최영기 대표가 운영 관리하고 있으며 10여국에 꾸준히 차를 수출해 왔다.

녹차 이외에도 띄움차, 전차 등 유서 깊은 문화와 전통을 가진 한국의 차를 지속적으로 홍보 및 판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