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의료원과 강진소방서 공조 ‘심정지환자 살렸다’
상태바
강진의료원과 강진소방서 공조 ‘심정지환자 살렸다’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4.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소 주관 응급의료협의체 협약 체결 신속 대응
강진의료원과 강진소방서 공조 ‘심정지환자 살렸다’
[투데이광주전남] 문주현 기자 = 지난 5월 25일 심정지로 쓰러진 환자가 강진의료원과 강진소방서의 긴밀한 협조로 신속한 응급처치 후 일상생활을 회복하며 지역 내 미담 사례로 회자되고 있다.

25일 오전 6시 심정지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장 모씨를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서 심폐소생술 실시 후 강진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신속한 처치를 위해 구급차에서 환자를 내리지 않고 강진의료원 응급실 의료진 4명이 구급차로 투입돼, 기관내삽관 시행과 정맥로를 확보한 후 전남대학교병원으로 이송해, 현재 일상생활 회복 중이다.

강진군에서는 지역응급환자 이송 및 처치 효율화를 위해 지난 4월 23일 강진군보건소, 강진소방서 강진의료원 3개 기관이 강진응급의료협의체 협약을 맺었으며 기관 간 상황 공유와 협조사항 논의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사례는 당시 가장 강조한 기관 간 협조 사항의 사전 논의가 빛을 발한 시간으로 신속한 대응으로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소중한 한 생명을 살리는 결과로 이어졌다.

군 관계자는 강진군 응급의료체계 안정화를 위해 하반기에도 기관별 애로사항 등을 청취해, 조정과 협의를 통해 응급의료협의체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서현미 보건소장은 “병원 밖 심정지 환자의 일상생활 회복률이 5% 이내임을 감안한다면, 협의체 기관간의 긴밀한 업무협조로 한 생명을 지키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보건소에서는 앞으로도 기관간 의견 조율과 협조로 건강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