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자원봉사단 송하지부, 화순서 '꽃 피는 담벼락 이야기 벽화 봉사' 눈길
상태바
신천지자원봉사단 송하지부, 화순서 '꽃 피는 담벼락 이야기 벽화 봉사' 눈길
  • 최수향 기자
  • 승인 2024.05.27
  • 댓글 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순 오성2차아파트서 ‘꽃 피는 담벼락 이야기’ 진행
봉사단원이 화순군 오성 2차 아파트 벽에 ‘꽃 피는 담벼락 이야기’를 진행하고 있다./ 신천지자원봉사단 송하지부 제공

신천지자원봉사단 송하지부(지부장 홍현수·이하 송하지부)는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전남 화순군 오성 2차 아파트 벽에 ‘꽃 피는 담벼락 이야기’ 벽화 봉사를 실시했다. 이번 봉사 활동엔 화순군에서 지원한 벽돌과 꽃으로 화단 정비도 실시했다.

벽화 봉사 후 화순 오성 아파트 담벼락엔 시원한 푸른빛과 분홍색의 그림들이 설치됐고, 지나는 이들의 호감을 자아내고 눈길을 사로잡았다.

자연아 푸르자 아름다운 마을 가꾸기 ‘꽃 피는 우리 동네 올레?’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봉사로 오래되고 토색 돼 삭막하던 아파트 담벼락이 다시 생기를 되찾았다. 벽화 봉사와 함께 아파트 주변 쓰레기 줍기, 마을회관 청소 등의 환경정화 활동도 펼쳐졌다..

자원봉사단의 벽화 그리기 봉사를 지켜본 주민들은 “그림이 정말 예뻐서 밤에도 잘 보이게 바닥에 조명이 비치면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하고, 수고에 고마워하며 봉사자들에게 시원한 음료수와 간식거리 등을 제공하기도 했다.

벽화 활동에 참여한 청년 봉사자는 “주민들이 다들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편안하고 기분 좋게 작업할 수 있었고 어르신들이 흡족해하시는 모습을 보니 정말 뿌듯하다. 다음번에도 꼭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24일엔 벽화 봉사에 참여한 봉사자들과 아파트 주민들이 모여 함께 주민이 가꾼 구절초와 잘 어울리는 폐타이어를 이용한 미니정원을 만들고 벽화 아래 비치했다.

벽화를 요청한 주민도 함께 폐타이어를 이용한 미니정원에 꽃을 심으며 “낡은 담벼락에 멋진 그림을 그려줘서 감사하다. 꽃들도 벽화와 잘 어울려 아파트가 웃는 것처럼 아주 밝아졌다”고 기뻐했다.

신천지자원봉사단 송하지부 관계자는 “벽화로 인해 아파트 주변 분위기가 달라지고 주민들이 좋아해 주셔서 뿌듯하다. 앞으로도 필요로 하는 곳에 달려가 기쁘게 봉사하겠고 지역 환경 개선에도 힘쓰겠다”고 전했다.

봉사단과 주민들이 오손도손 손을 모아 폐타이어를 이용한 미니정원을 만들고 있다./ 신천지자원봉사단 송하지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정 2024-06-11 16:44:38
정말 멋지네요 최고의 봉사정신이네요

찬웅 2024-06-07 15:32:20
우리 마을도 부탁하고 싶네요

전혜민 2024-06-01 23:28:38
예쁘 그림도 그려주시고, 정원도 만들어주시고 좋네요.

김진경 2024-06-01 16:56:29
와 정말 감사합니다

샘물 2024-06-01 07:23:39
와~정말 예쁘네요..가보고 싶어집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