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국제자동차경주장서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
상태바
19일 국제자동차경주장서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레이스·래디컬컵 아시아·코리아 트로페오 등 100여대 참가
19일 국제자동차경주장서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
[투데이광주전남] 문주현 기자 = 전라남도가 지원하고 ㈜슈퍼레이스가 주최하는 ‘2024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이 오는 19일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100여 대가 참가하는 가운데 국제대회로 치러진다.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은 지난 2014년부터 아시아권 문화 교류 및 국내 모터스포츠 세계화를 위해 ㈜슈퍼레이스가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과 ‘래디컬 컵 아시아’, ‘코리아 트로페오’가 함께 열린다.

이번 대회에서는 자동차 경주대회의 스릴과 박진감을 만끽할 수 있도록 주행거리 확대와 피트 스톱을 적용했다.

가정의 달을 맞아 메인 관람석에 마련된 이벤트 존에서는 가족단위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먹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한다.

국내 최고 등급인 ‘슈퍼6000’은 436마력 6천200cc 엔진을 탑재한 아시아 유일 스톡카 종목이다.

올해 9라운드 중 유일하게 피트 스톱 방식으로 운영되며 주행 거리도 100km에서 160km로 60km를 늘렸다.

70분의 주행시간 동안 레이스 상황에 맞춰 한 차례 이상 급유 또는 타이어교체를 해야 되는 특별 규정으로 이번 라운드 우승자는 최대 5점 이상 포인트를 추가 확보할 수 있어 치밀한 전략이 승패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래디컬 컵 아시아는 세 종류의 경주용 전용차량이 참가하는 종목이다.

배기량이 가장 높은 SR10은 425마력 2천300cc 엔진에도 불구하고 공차 중량이 725kg으로 가벼워 제로백이 2.4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코리아 트로페오는 모터사이클 종목이다.

전 세계적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400cc 미만급 25대가 참가하며 10바퀴를 빠르게 주행한 순서로 순위가 결정된다.

또한 관람객이 참가 선수 및 차량을 가까이 볼 수 있는 ‘그리드 워크’와 함께 서킷택시, 서킷 버스투어, 경품 이벤트, 버블쇼, 가상레이싱 등 모터스포츠를 주제로 가족이 함께 즐기는 차별화된 행사가 준비됐다.

이상용 전남도 기업도시담당관은 “아시아지역을 대표하는 모터스포츠 이벤트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전남의 차별화된 관광자원으로서 국제자동차경주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회 관련 정보는 공식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네이버에서 예약하거나 대회 당일 현장에서 티켓을 구입할 수 있다.

19일 진행되는 결승전은 유튜브와 페이스북, 네이버 스포츠에서 볼 수 있으며 TV 생중계는 19일 오후 1시 40분 주관 방송사 KBS 2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