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퍼플섬에서 2천만 송이 라벤더 꽃 축제 열린다"...전국 최대 보랏빛 향기 '기대'
상태바
"신안 퍼플섬에서 2천만 송이 라벤더 꽃 축제 열린다"...전국 최대 보랏빛 향기 '기대'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4.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26일까지 신안군 박지도 일원에서 개최
2024 신안 2천만 송이 라벤더 꽃 축제 홍보물
2023 신안 라벤더 꽃 축제./문주현 기자

[투데이광주전남] 문주현 기자 = 계절의 여왕 5월 신안군 퍼플섬에서 전국 최대규모의 2천만 송이 보라꽃의 대명사 프렌치 라벤더 꽃 축제가 열린다.

퍼플섬은 2021년 유엔세계관광기구 최우수 관광마을로 선정된 후 연간 40만여명이 다녀가는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한 번쯤은 가봤거나 들어본 적이 있는 곳이 됐다.

보라색을 좋아하는 사람이면 한번은 가봐야 하는 곳으로 이미 입소문이 난 상태이다.

전국 각지에서 보라색 옷을 맞춰 입고 퍼플섬을 방문하는 것은 이제 일종의 유행이 됐다.

2021년 8월 13일 퍼플섬 선포 이후 누적 방문객 수는 100만명에 달한다.

라벤더 축제는 5월 17일부터 26일까지 10일 동안 열린다.

17일 열리는 개막식 행사에는 이색적으로 보라옷 컨테스트를 개최해 입상자와 참가자에게 신안군 특산물인 천일염을 시상할 계획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안군 퍼플섬은 5월 라벤더를 시작으로 6월 버들마편초, 9월 아스타 등 연중 보라꽃이 끊이지 않는 섬이 될 것이다 퍼플섬을 방문하는 국내·외 모든 분이 보라색 옷을 입고 함께 하면 행복을 덤으로 가져가는 섬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