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전국소년체전 등 1만7천여 응원단 운영한다
상태바
전남도, 전국소년체전 등 1만7천여 응원단 운영한다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4.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매결연도시 선수 경기 관람·위문 등 남도 정 나누기로
전남도, 전국소년체전 등 1만7천여 응원단 운영한다
[투데이광주전남] 문주현 기자 = 전라남도는 오는 5월 개최하는 제53회 전국소년체전과 제18회 전국장애학생체전 선수단의 사기 진작과 활기찬 대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1만 7천여명 규모의 응원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9천여명의 실국·22개시군 자매결연 응원단, 도내 초·중·고 학생들로 구성된 7천300여명의 학생응원단, 주 개최지 목포시민으로 구성된 700여명의 시민응원단 등이 대회 관중석을 함께 채우며 대회 열기를 고조시킨다는 계획이다.

응원단은 경기장별 자매결연 도시 선수단의 경기 관람과 열띤 응원을 펼치고 선수단 숙소 위문 활동으로 따뜻한 남도의 정을 나누게 된다.

또한 경기장 입·퇴장 질서 선수단 응원, 경기 관람 후 주변 정리 등 전남도민의 경기 관람 문화를 전국에서 모인 선수단과 관람객에게 널리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된다.

전남도는 응원단이 경기장을 방문해 응원 수건, 종이 짝짝이 등 응원 도구를 활용해 열띤 응원을 펼치도록 응원 용품을 제작해 응원단에게 배부키로 했다.

전남도는 지난 2월 자매결연 응원단 운영계획을 세운 후 응원단 모집, 응원용품 제작 등 체전 준비에 온힘을 쏟고 있다.

김용수 전남도 체전지원단장은 “그동안 땀 흘리며 열심히 연습했던 선수들이 제 기량을 발휘하도록 응원단 구성 등 대회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대회 기간 선수단이 불편함이 없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는 5월 25일부터 28일까지 22개 시군 50개 경기장에서 열리며 제18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는 5월 14일부터 17일까지 5개 시군 17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대회 기간 2만 2천여 선수단과 임원이 전남도를 방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