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연대정신 키우자’…광주시, 청년봉사단 발대식
상태바
‘나눔·연대정신 키우자’…광주시, 청년봉사단 발대식
  • 신종천 선임기자
  • 승인 2024.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정 시장, 청년시절 봉사경험 나누며 봉사단과 공감대 형성
‘나눔·연대정신 키우자’…광주시, 청년봉사단 발대식
[투데이광주전남] 신종천 선임기자 =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을 키우기 위해 광주청년들이 뭉쳤다.

광주광역시는 12일 광주교통공사 대회의실에서 200여명의 지역 대학생과 청년이 참여한 가운데 ‘제21기 빛고을청년봉사단 발대식’을 열었다.

빛고을청년봉사단은 11명의 리더들을 중심으로 244명이 참여한다.

청년봉사단 운영을 통해 청년층의 자원봉사 문화를 주도한다.

또 환경문제, 사회적 소외 등 청년이 생각하는 지역사회문제를 자원봉사를 통해 고민하고 해결하는 ‘온기나눔팀’과 지역아동센터 초·중등 학습지도 및 놀이지도 등을 하는 ‘광주돌봄팀’으로 구성됐다.

이날 행사는 김재규 광주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봉사단 선서 및 리더 위촉식, 자원봉사자 특강, 온기나눔 퍼포먼스 순서로 진행됐다.

박태현·임정빈 학생이 봉사단을 대표해 지역사회 발전과 빛나는 자원봉사 문화를 선도한다는 내용의 선서문을 낭독하고 봉사단과 함께 결의를 다졌다.

강기정 시장은 이날 청년들을 만나 ‘청년이 찾아오는 도시 광주로’를 주제로 청년정책 특강을 진행했다.

청년정책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청년정책플랫폼’, 해외 한달살기 프로그램인 ‘청년갭이어’, 창업·일자리·주거 정책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 시장은 또 청년시절 봉사단체 경험을 이야기하며 청년들과 ‘자원봉사’를 주제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강 시장은 청년들에게 자원봉사에 참여한 이유를 직접 물으며 자원봉사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것’인 점을 강조했다.

강 시장은 “청년 시절에 5·18민주화운동을 알리고 싶어 봉사단체를 만들어 광주를 찾는 사람들을 만났다”며 “여러분이 자원봉사를 시작한 이유는 저마다 다르겠지만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재밌게 하길 바란다.

오늘의 경험이 내일의 나를 키우는 큰 거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봉사단과 함께한 온기나눔 퍼포먼스를 통해 참가자들의 열정과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나이지리아 출신인 하루나 자원봉사자의 우수봉사사례 발표도 이어졌다.

하루나 씨는 빛고을청년봉사단 리더로 2018년부터 활동하며 지역아동센터 아동학습지도 봉사활동 및 사회·환경·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실천 중이다.

하루나 씨는 2023년 자원봉사 경연대회에서 ‘세상을 바꾸는 시간 광주’로 대상을 수상했다.

한편 빛고을청년봉사단은 2007년 시작해 올해 18년째 운영 중이다.

농촌일손돕기, 무등산 생태환경 봉사활동, 지역축제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1만2670명의 청년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