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라는 아픔을 벗고 입양이라는 축복을” 담양군, 유기동물 사진전 열어
상태바
“유기라는 아픔을 벗고 입양이라는 축복을” 담양군, 유기동물 사진전 열어
  • 박주하 기자
  • 승인 2024.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양 상담과 펫티켓, ‘반려·유기동물 지원’ 고향사랑기부제 홍보도 함께 진행
“유기라는 아픔을 벗고 입양이라는 축복을” 담양군, 유기동물 사진전 열어
[투데이광주전남] 박주하 기자 = 담양군은 4월 15일부터 20일까지 6일간 가톨릭 갤러리 현에서 담양군 유기동물입양센터 유기견들과 아이들이 함께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전을 개최한다.

이번 사진전은 유기라는 아픔을 벗고 입양이라는 축복을 전하기 위해 담양군과 ‘사진7번지’ 인춘교 사진작가가 함께했으며 광주가톨릭 평생교육원의 후원과 담빛청소년문화의집 봉사동아리 ‘또바기’ 아이들과 입양센터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해 이뤄졌다.

사진전에는 담양군 ‘유기동물입양센터’를 통해 따뜻한 가족을 만난 반려견들의 행복한 모습, 평생 함께할 가족을 기다리고 있는 유기견들의 모습, 유기견들을 돌보고 있는 자원봉사자들과 아이들의 따뜻한 모습까지 20여 점의 사진들이 전시된다.

또한, 사진전 이외에도 유기동물 입양 상담과 더불어 반려동물 예절 및 고향사랑기부제 홍보도 함께 진행된다.

이병노 군수는 “아이들을 지켜줄 수 있는 유일한 길, 아이들을 살려줄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입양이다”며 “많은 사람의 관심과 성원 속에 유기동물이 새로운 가족을 만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담양군은 유기동물 입양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담양군 반려유기동물 공공진료소’를 통해 입양견의 건강관리 및 예방접종, 중성화 수술 등을 무료로 지원하고 있으며 동물 입양 시 소요되는 보험 가입비 등 입양비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고향사랑기부제 지정 기부 사업으로 반려·유기동물 지원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분산된 반려유기동물 공공진료소와 유기동물 치유센터, 입양센터 등 동물 보호시설을 하나로 모은 동물보호센터 건립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