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학생교육비 ‘꿈드리미 바우처 사업 본격 시작
상태바
광주시교육청, 학생교육비 ‘꿈드리미 바우처 사업 본격 시작
  • 신종천 선임기자
  • 승인 2024.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소재 학교 재학 중인 중3·고3학생 대상, 4월 22일부터 카드 신청 가능
광주광역시교육청사전경(사진=광주광역시교육청)
[투데이광주전남] 신종천 선임기자 = 광주시교육청이 오는 4월 22일 ~ 5월 10일 바우처 카드 신청을 시작으로 학교생활에 필요한 교육경비를 지원하는 ‘광주교육 꿈드리미 바우처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꿈드리미’는 이정선 교육감의 공약사업으로 학교생활에 필요한 직·간접 교육경비를 지원해 학생의 원활한 교육활동을 돕고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신설된 교육 바우처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광주광역시 소재 학교에 재학 중인 중3, 고3 학생으로 다자녀 가정, 저소득층, 다문화·탈북가정 학생이다.

지원 금액은 이전부터 복지차원에서 이뤄졌던 지원금을 포함해 학생 1인당 연간 100만원을 바우처카드 포인트로 지급하게 된다.

신청은 학생 또는 학부모 명의의 휴대전화로 QR코드를 통해 꿈드리미 바우처 시스템에 접속하면 된다.

정보를 입력한 후 학교 확인 작업을 마치면 ‘농협 광주교육꿈드리미 전용 체크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발급받은 카드는 지역 상권에서 교재·도서구입비, 독서실비, 학용품비, 안경 구입비 등에 사용 가능하며 고3의 경우 대학 원서접수비에도 쓸 수 있다.

아울러 시교육청은 ‘꿈드리미 바우처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이달 16일 학교 담당자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정선 교육감은 “꿈드리미는 교육에 필요한 경비는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는 저의 복지철학을 반영한 사업으로 지난 1년간 많은 준비를 해 왔다”며 “꿈드리미 카드가 학생·학부모님뿐만 아니라 지역 내 소비 활성화를 통해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분들께도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