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제1공공하수처리장 효율화 방안 찾는다
상태바
광주시, 제1공공하수처리장 효율화 방안 찾는다
  • 신종천 선임기자
  • 승인 2024.0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 개선방안 마련, 방류수역 수질관리 강화 추진
광주시, 제1공공하수처리장 효율화 방안 찾는다
[투데이광주전남] 신종천 선임기자 = 광주광역시는 서구 유덕동 제1공공하수처리장에 대한 기술진단을 실시한다.

기술진단은 하수도법에 따라 전문기관을 통해 5년마다 시행하며 하수 유입오염물질의 특성조사, 시설 및 운영에 대한 진단, 시설개선 및 효율화 방안, 유지관리 등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파악해 5개년 계획으로 개선대책을 수립한다.

이번 기술진단은 11일부터 12월 말까지 하수처리시설 및 분뇨처리시설 전반에 대해 진행된다.

광주시는 기술진단을 통해 제1하수처리장 공정 효율화와 시설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하수처리 공정과 시설 관리 실태를 정밀하게 진단, 처리효율을 개선해 방류수역 수질관리에 대처한다.

광주시가 지난 2021~2022년 제1하수처리장 및 분뇨처리장에 대한 악취기술진단을 실시한 결과, 노후된 악취저감시설 전반에 대한 개선 및 교체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올해 영산강유역환경청과 협업해 국비 29억원을 확보, 2025년까지 악취 정비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악취로 인한 인근 주민들의 불편이 상당부분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일곤 물관리정책과장은 “기술진단 결과를 토대로 하수처리시설을 개선해 깨끗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과 하천 수질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