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행복버스, 영암 신유토마을서 통합서비스 제공
상태바
전남행복버스, 영암 신유토마을서 통합서비스 제공
  • 정승철 기자
  • 승인 2024.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암군 재능나눔봉사자들과 마을주민에게 다양한 보건·복지 활동 펼쳐
전남행복버스, 영암 신유토마을서 통합서비스 제공
[투데이광주전남] 정승철 기자 = 영암군이 1일 금정면 신유토마을에서 ‘찾아가는 전남행복버스’와 함께 맞춤형 통합서비스 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서 영암군 재능나눔봉사자들은, 마을주민에게 이·미용, 네일아트, 손발 마사지, 반려식물 및 키오스크 체험 등을 제공했다.

전남행복버스는 혈압·인바디 검사 등 의료보건 서비스와 영화 상영 등 문화활동 기회 제공으로 행사를 풍성하게 했다.

박종생 어르신은 “머리하고 병원가려면 큰맘 먹고 버스 시간 맞춰서 다녀와야 하는데 우리 동네까지 사람들이 찾아와서 봉사활동을 해주니 너무 좋다”고 말했다.

2021년 8월부터 전남에서 운영하고 찾아가는 전남행복버스는, 분기에 한 번 교통·의료 취약 지역 마을의 신청을 받은 다음, 찾아가 보건·복지 등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제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