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유통 농산물 97.5% 잔류농약 ‘적합’
상태바
광주 유통 농산물 97.5% 잔류농약 ‘적합’
  • 신종천 선임기자
  • 승인 2024.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각화도매시장 경매, 대형마트 등 유통 농산물 4330건 검사
광주 유통 농산물 97.5% 잔류농약 ‘적합’
[투데이광주전남] 신종천 선임기자 = 지난해 광주에서 유통된 농산물의 97.5%가 잔류농약 허용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광역시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서부와 각화 농산물도매시장에서 거래된 경매 전·후 농산물 3089건과 대형마트·로컬푸드 등 유통 농산물 1241건에 대한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한 결과, 안전성 검사에 적합한 농산물 4322건, 잔류농약 기준치 초과 농산물 108건으로 집계됐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108건 중 도매시장 경매 전·후 농산물은 85건이었으며 시중 유통 농산물은 23건이었다.

이에 따라 광주보건환경연구원은 해당 농산물 3277㎏을 압류·폐기했다.

주요 부적합 농산물은 상추 부추, 시금치 취나물 들깻잎 냉이, 열무 등 34개 품목이었다.

잔류 허용기준을 초과한 농약은 포레이트 터부포스 디노테퓨란 등 총 50종으로 확인됐다.

광주보건환경연구원은 기준을 초과해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산물은 식품위생법, 농산물품질관리법 등에 의거해 전량 압류·폐기, 시중에 유통되는 것을 신속히 차단하고 있다.

또 부적합식품긴급통보시스템에 등록하고 생산지 관할기관에 통보해 도매시장 출하 제한, 과태료 부과 등 행정지도를 하고 있다.

강인숙 광주보건환경연구원 식품의약품연구부장은 “부적합 항목 및 농산물이 다양해짐에 따라 도매시장뿐 아니라 식자재마트, 로컬푸드 직매장 등 다양한 유통 경로로 소비되는 농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정확하고 촘촘히 수행하고 있다”며 “시민이 안심하고 믿을 수 있는 먹거리가 유통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