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한국환경공단·한국플라스틱산업협동조합 재생원료로 만든 재활용수거봉투 보급 확대
상태바
광주시·한국환경공단·한국플라스틱산업협동조합 재생원료로 만든 재활용수거봉투 보급 확대
  • 신종천 선임기자
  • 승인 2023.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재활용제품 사용 촉진 홍보 캠페인 추진
광주시·한국환경공단·한국플라스틱산업협동조합 재생원료로 만든 재활용수거봉투 보급 확대
[투데이광주전남] 신종천 선임기자 = 광주시가 한국환경공단, 한국플라스틱산업협동조합과 함께 재생원료를 활용한 재활용수거 봉투 보급 확대에 나선다.

광주광역시는 15일 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 대회의실에서 한국환경공단, 한국플라스틱산업협동조합과 함께 ‘재생원료 활용 재활용품수거 전용봉투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시와 두 기관은 기존 고급 원료를 사용하는 재활용수거 봉투 대신 재생원료를 활용한 친환경 재활용수거 봉투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추진했다.

친환경 재활용수거 봉투는 전체 연료의 30%가 생활계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재생플라스틱으로 제작된다.

이번 협약으로 3개 기관은 자원순환 재생원료 사용 확대를 통한 탄소중립 실천 재생원료 공급 및 전용봉투 제작·보급 지원 전용봉투 확대사용 홍보 전용봉투 수요 발굴 및 향후 확대방안 마련 등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앞서 광주시는 재생원료 사용 확대를 위해 광주도시공사 등 23개 기관을 대상으로 11월부터 재활용품수거 봉투 수요조사를 실시했으며 폐기물이 다량 발생돼 재활용품 분리배출이 필요한 수요처 37개소를 발굴했다.

한국플라스틱산업협동조합은 생활계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재활용품수거 전용봉투 11만6000매를 제작, 오는 19일부터 우치공원, 지하철역사, 도서관, 도매시장, 자원순환가게 등 광주시가 발굴한 37개 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바른 분리배출을 유도, 재활용률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환경공단도 지난 6월 폐합성수지를 재활용한 생활폐기물 수거 봉투를 시범 제작해 지역 공동주택에 2만매를 배포했다.

앞으로 광주시와 한국환경공단은 고품질 재생원료 확보를 위한 올바른 분리배출과 재활용제품 사용 촉진 홍보 캠페인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송용수 기후환경국장은 “재생 봉투를 활용한 시민의 올바른 분리배출 유도로 사용 후 폐기하는 기존 선형경제 구조에서 벗어나 자원을 지속적으로 순환시키는 순환경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재활용품 분리배출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단독주택, 상가 등에 폐합성수지를 활용한 친환경소재 재활용품 전용봉투를 보급하는 등 자원재활용 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