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 세상에서 가장 큰 대학 개교 '눈길'
상태바
광주 서구, 세상에서 가장 큰 대학 개교 '눈길'
  • 최영태 기자
  • 승인 2023.08.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상의 전황으로 서구만의 평생학습 브랜드 구축
광주광역시_서구청사전경(사진=서구)

[투데이광주전남] 최영태 기자 = ‘세상에서 가장 큰 대학, 서구’가 31일 개교와 함께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광주광역시 서구는 31일 오후 2시 서구청 들불홀에서 입학식을 갖고 9월부터 12월까지 1학기 과정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구는 3개 학과 31개 강좌를 열고 지난 8월 교육생 500여명을 모집했다.

광주 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관내에 대학교가 없는 서구는 주민들의 학습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세큰대를 기획했다.

서구가 하나의 대학이 되어 관내에서 운영되는 각종 교육 프로그램을 체계화하고 통합운영하면서 주민들의 지속적 성장을 지원하는 서구만의 평생학습 브랜드다.

서구는 또 일회성에 그치는 교육 프로그램의 수준을 높이고 전공·교양과목을 일정 시간 이상 이수하면 명예시민학위증을 수여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또한 ‘동 캠퍼스’ 및 작은도서관, 카페, 공방 등 마을 곳곳에 ‘10분거리 학습놀이터’를 구축함으로써 근거리 배움터를 조성해 주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지 원하는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평생학습 기반을 구축했다.

아울러 조선대, 보건대, 조선이공대와 관·학 협력체계를 꾸려 원예심리치료 전문가 교육과정 커피바리스타 2급 교육과정 나만 알고 싶은 자동차 진단 과정 등 10개 교육강좌를 운영하는 것도 세큰대만의 특징이다.

한편 31일 세큰대 입학식에는 세큰대 총장인 김이강 서구청장을 비롯해 입학생과 강사진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김이강 서구청장은 “세큰대는 서구 주민 누구에게나 활짝 열려 있다”며 “주민들이 배움을 통해 자아를 성장시키고 삶의 질을 한층 더 높이며 나아가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함께서구’ 실현의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입학생 대표로 나선 김영배, 김유라씨는 선서문 낭독을 통해 “세큰대 학생으로서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우리의 지식과 지혜를 이웃, 지역공동체와 나누는데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승원 2023-09-03 07:12:13
    좋은설비에서 광주의식이나 교육할까 우려된다.광주는 해방후 70년가 입소리는 민주의 성지 발과 손은 반 대한민구 친북성향의 짓거리를 수없이 하고있었지 않나. 선거에서도 광주 전라도인은 뿌리없는 말뚝만 꽂아놔도 70~90%득표로 당선되는 편향성지 아니었나? 좋은교육하는 곳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 최대크기가 최대적자 최대공실이되어 세금도둑될까도 우려되는 방향으로 될까도 우려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