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태 나주시장 "국가균형위 방문...현안 사업 만전 다한다."
상태바
윤병태 나주시장 "국가균형위 방문...현안 사업 만전 다한다."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2.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동기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이정현 전략기획위원장, 윤상현 국회의원 면담
윤병태 나주시장, 국가균형위 방문 ‘공공기관 2차 이전’ 발품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전라남도 나주시는 지난 28일 윤병태 시장이 정부서울청사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방문, 나주 혁신도시 공공기관 2차 이전 등 중대 현안사업에 대한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다고 30일 밝혔다.

윤병태 시장은 이날 우동기 위원장과 면담을 통해 혁신도시 공공기관 2차 이전 추진 전략 수립을 위한 국가균형위의 구상안과 추진 계획에 대해 자문을 구했다.

국가균형위 따르면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현안인 공공기관 2차 이전은 직원 수 200~400여명의 중규모 공공기관 360여개 이전을 골자로 내년 말부터 가시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구상안은 지난 17일 대구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 자리에서 우동기 위원장이 직접 밝힌 내용이다.

나주시는 강영구 부시장을 중심으로 ‘공공기관 2차 이전 TF팀’을 구성해 혁신도시로 1차 이전한 16개 공공기관과 연관성이 높거나 지역 비교우위 분야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는 기관·부속시설 유치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관내 폐교, 용도별 유휴부지 현황 데이터화를 통해 이전 부지를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세제 혜택, 이주 직원 지원, 교육·문화·교통 정주여건 개선, 인센티브 제공 등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유치 전략을 구체화시킬 방침이다.

우 위원장에 이어 윤 시장은 이정현 국가균형위 전략기획위원장, 윤상현 국민의힘 국회의원을 만나 고효율 전력반도체 실증센터,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유치, 영산강 저류지 통합하천 사업 등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윤 시장은 “나주는 RE100국가에너지산단 조성,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한국전력공사가 위치해 있어 차세대 고효율 전력반도체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최적지”며 이정현 위원장에게 ‘차세대 고효율 전력반도체 실증센터’ 나주 유치 타당성을 피력했다.

윤상현 국회의원과 만난 자리에서는 영산강 생태경관을 활용한 휴식·체험·레저활동을 연계, 환경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자 치수·이수·친수 사업을 아우르는 영산강 나주지구 지역 맞춤형 통합하천 사업 정책지원을 건의했다.

아울러 국가 기초연구 기반 확충 및 첨단 레이저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이 나주에 유치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공공기관 2차 이전과 더불어 차세대 고효율 전력반도체 실증센터 및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유치를 통해 과학기술의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고 나주를 세계적인 첨단과학도시로 육성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