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전남본부, 총선 앞두고 공직기강 자체 점검 실시
상태바
농어촌공사 전남본부, 총선 앞두고 공직기강 자체 점검 실시
  • 박주하
  • 승인 2012.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후보 지지·정치적 중립 의무 훼손 등 일체 금지
한국농어촌공사(사장 박재순)가 4.11 총선을 앞두고 공직기강 바로잡기에 나섰다.

김행윤 농어촌공사 전남본부장

김행윤 농어촌공사 전남본부장


공사는 공직자로서 정치권에 줄을 대거나, 선거부당개입, 선거캠프 가담 등 정치적 중립 의무를 훼손하는 일체의 행위를 금지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남지역본부(본부장 김행윤)는 본부 및 18개 지사에 대한 공직기강 확립 교육과 지도 점검을 총선 이전까지 수시로 실시할 예정이다.


지도 점검 내용은 특정 정당 행사를 지원하거나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행위 등 정치적 중립을 훼손하거나 근무지 이탈, 정당한 사유 없는 민원처리 지연 등 근무기강 해이 사례 등이다.


출장을 빙자한 근무지 이탈과 업무시간 내 오락 및 음주 등 행위 금지 등도 점검 대상이다.


전남본부는 또 이번 지도 점검을 통해 출근 및 중식 시간 준수와 불필요한 민원인 접촉이나 불요불급한 출장 자제 등 공직자로서 품행이 어긋나는 행위에 대해 일체 근절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김행윤 본부장은 “공직자로서 소명의식을 철저히 하면 정치적 중립을 훼손하는 일이 있을 수 없다”며 개개인 스스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실천할 것을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