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가을 전령사 ‘꽃무릇’ 활짝...화사한 자태 '탄성'
상태바
[포토에세이] 가을 전령사 ‘꽃무릇’ 활짝...화사한 자태 '탄성'
  • 신종천 선임기자
  • 승인 2022.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무릇의 꽃말은 ‘참사랑’
초록빛 숲 그늘에 붉은 카펫처럼 펼쳐져...
영광 불갑사, 함평 용천사, 고창 선운사에 꽃무릇 군락지 있어
영광군 불갑사에는 아침 햇살이 숲 그늘 사이를 뚫고 들어오는 ‘꽃무릇’의 신비한 풍경이 펼쳐지고 있다./신종천 선임기자
영광군 불갑사에는 아침 햇살이 숲 그늘 사이를 뚫고 들어오는 ‘꽃무릇’의 신비한 풍경이 펼쳐지고 있다./신종천 선임기자

[투데이광주전남] 신종천 선임기자 = 아침 햇살이 숲 그늘 사이를 뚫고 들어오는 ‘꽃무릇’의 신비한 풍경은 사진에서나 볼법한 광경이다. 이를 감상하기 위해 새벽녘 일찍 집을 나섰다. 꽃무릇은 영광군 불갑사를 비롯 고창군 선운사, 함평군 용천사 등 주로 사찰에서 볼 수 있다. 그중 가장 많은 꽃을 만날 수 있는 곳인 불갑사를 찾았다. 불갑사에 도착하여 일주문을 들어 서니 불교에서 말하는 사바세계에서 열반의 세계로, 속세의 세계에서 진리의 세계로 들어간듯해 마음이 숙연해진다.

꽃무릇은 연초록 꽃대 위에 붉고 가느다란 꽃술이 왕관처럼 얹힌 모습을 하고 있다. 사찰 주변은 가을이 오는 것을 못내 아쉬워하듯 나뭇잎들은 아직 녹색으로 남아 있다. 붉은 옷으로 갈아입은 꽃무릇은 바윗돌, 그리고 나뭇가지들이 어우러져 색의 하모니를 이루며 사찰 내 경전까지 계속된다. 초록빛 숲 그늘에 꽃무릇이 붉은 카펫처럼 가득 깔려있어 장관을 이루고 있다. 꽃길을 따라 걷는 관광객들도 탄성을 자아내며 감탄사를 연발하며 여기저기 사진 촬영에 여념이 없다.

불갑산으로 오르는 숲길에는 꽃무릇이 불갑사 뒤 저수지 둘레길까지 계속 펼쳐져 있다. 이곳을 둘러보려면 족히, 약 1시간 30분 정도가 소요되며 꽃길 산책과 트래킹까지 겸할 수 있기 때문에 등산객들이 많이 찾는 이유다.

'석산'으로 부르는 꽃무릇의 생약명은 석산(石蒜). 오산(烏蒜), 독산(獨蒜)이라고도 한다. 수선화과 상사화 속의 다년초인데 보통 상사화라고 부르며, 9월 추석 무렵쯤에 붉은색 꽃으로 핀다. 상사화는 8월경 분홍빛으로 피어, 자세히 알아보니 자생 형태나 잎모양, 크기, 피는 순서 등이 서로 생태 환경이 다름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서로 잎이 자라는 시기에는 꽃이 없고, 꽃이 필 때는 잎이 없어, 서로 볼 수 없다 하여 ‘상사화’라 함께 부르지 않은가 싶다.

고창 선운사의 계곡에는 몇송이의 꽃무릇이 개울가에 피어 운치를 더해주고 있다./신종천 선임기자
고창 선운사의 계곡에는 몇송이의 꽃무릇이 개울가에 피어 운치를 더해주고 있다./신종천 선임기자

보고 싶은 사람, 사랑하는 사람을 볼 수 없게 되어 심하게 그리워하면 ‘상사병’에 걸린다는 말이 있다. 서로 진심으로 사랑한다면 꽃무릇처럼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자신을 완전히 버릴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진정환 ‘참사랑’을 한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래서 꽃무릇의 꽃말이 ‘참사랑’이라고 말하지 않은가 한다.

꽃무릇은 우리나라 서해안과 남부지방에 주로 분포하고 있으며 여러해살이풀로 개화한다. 남쪽의 따뜻한 지방에 나며 주로 사찰 주변에서 볼 수 있다. 수선화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 꽃줄기가 30~50센티미터 정도이고 산기슭이나 풀밭에서 자라며 한약재로 쓰인다. 사찰에서는 꽃의 전분을 이용해서 풀을 쑤어 탱화 등을 그리는 데 사용했으며, 줄기와 뿌리에 독성이 있어 줄기나 뿌리를 빻아 사찰 기둥과 벽에 바르면 벌레를 퇴치하는 효과도 있어 유용하게 쓰인 꽃이라고 한다.

꽃이 진 뒤 굴취하여 꽃자루와 잔뿌리를 따버리고 깨끗이 씻은 다음 그늘에서 말린후 사용한다. 때로는 알뿌리를 생으로 쓰기도 하며 약재로 쓰기도 한다. 약효로는 거담, 이뇨, 소종, 최토(催吐)의 효능이 있다. 적용 질환은 기침, 가래, 임파선염, 각종 종기 등에 쓰인다.

용법으로는 말린 약재를 1회에 0.5~1g씩 200cc의 물로 달여 복용하며, 종기에는 생알뿌리를 짓찧어 환부에 붙인다. 식용법으로는 독성 식물이지만 알뿌리를 짓찧어 물속에서 잘 주물러 찌꺼기를 걸러낸 다음 다시 물로 여러 차례 씻고 가라앉히는 조작을 되풀이하면 독성이 제거되고 질 좋은 녹말을 얻어 사용한다.

함평군 용천사의 한 언덕에는 꽃무릇이 군락을 이루며 피어 있다./신종천 선임기자
함평군 용천사의 한 언덕에는 꽃무릇이 군락을 이루며 피어 있다./신종천 선임기자

영광 불갑사 상사화 축제는 9월에는 16일부터 25일까지 ‘남도 가을축제 한마당’을 시작한다. ‘상사화 붉은 물결, 청춘의 사랑을 꽃피우다’를 주제로 펼쳐지는 불갑사 상사화 축제는 300만㎡에 이르는 전국 최대 군락지에 붉은 상사화가 만개해 장관을 이룬다. 특히 올해는 상사화 가을음악회와 전국 대학가요제, 상사화 달빛 야행 등 각종 문화행사가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전남 함평군도 오는 17일부터 18일까지 해보면 용천사 인근에서 제23회 꽃무릇 큰 잔치를 개최한다. 해보면 용천사 인근 꽃무릇 공원은 매년 9월 중순 붉은 융단을 펼쳐놓은 듯 장관을 이룬다. 이번에는 14개 업체가 참여하는 농특산물 판매장(떡, 감자, 한과, 치즈 등)과 먹거리 장터가 운영되며, 꽃차 만들기, 열쇠고리 만들기,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체험 행사도 마련된다. 이렇틋 남도에서는 가을꽃 축제가 여기저기서 본격적으로 시작되니 알뜰한 가을꽃 여행을 떠나보자.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