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덕섭 고창군수, 폭염 속 국회찾아 국가예산 확보 구슬땀
상태바
심덕섭 고창군수, 폭염 속 국회찾아 국가예산 확보 구슬땀
  • 고훈석 기자
  • 승인 2022.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장학숙 화재 현장찾아 신속한 정리지시도.임시거주 기숙생들 위로
고창군청
[투데이광주전남] 고훈석 기자 = 심덕섭 고창군수가 폭염 속에서도 내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연일 바삐 움직이고 있다.

4일 고창군에 따르면 심덕섭 군수는 이날 국회를 찾아 고창군 주요 현안업무에 대한 국비 반영을 요청했다.

앞서 심 군수는 지난 1일 세종시 기획재정부 출장 등 이번주 들어 벌써 2번째 국가예산 활동이다.

그만큼 침체된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선 국가예산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의지로 읽히고 있다.

이날 심 군수는 고창 출신 안규백 의원과 강병원 의원을 비롯해 국민의힘 고창군 동행 의원인 김희곤 의원을 잇따라 면담하며 2023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함께 노력해 주길 요청했다.

고창군 주요 핵심사업으로는 현재 전라남도와 유치경쟁을 벌이는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유치’와 ‘고창갯벌 식생조림사업’, ‘군민의 안전하고 깨끗한 정주 환경을 위한 상하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고창읍 하수관로 정비사업’ 등이다.

특히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는 현재 해양수산부에서 공모를 추진하고 있다.

고창군은 생태관련 국립시설이 전무한 지역의 열악한 실정을 감안해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의 유치 당위성, 사업부지를 미리 확보한 장점 등을 비교우위를 갖고 있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정부 예산안 확정 전은 물론 확정 후에도 정치권과 적극 협력해 내년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 방문 이후에는 지난 1일 화재가 발생한 고창 서울장학숙을 방문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조속한 현장 정리를 지시했다.

곧바로 전라북도 서울장학숙으로 이동해 전라북도의 협조로 임시 입사한 고창학생을 면담하며 위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