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 7월부터 전기차 충전방해행위 단속 시행
상태바
광산구, 7월부터 전기차 충전방해행위 단속 시행
  • 고훈석 기자
  • 승인 2022.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반 시 20만원 이하 과태료
광산구, 7월부터 전기차 충전방해행위 단속 시행
광주 광산구는 7월1일부터 모든 공용 충전시설의 전기차 충전 방해 행위 단속과 이에 대한 과태료 부과가 시행된다고 밝혔다.

개정된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및 같은 법 시행령이 지난 1월28일 시행됨에 따라 모든 공용 전기차 충전시설로 충전 방해 행위 단속이 확대됐다.

충전구역 내 일반 주정차하는 행위 충전구역 진입로 또는 주변에 물건적치 등 충전 방해 행위 전기차의 충전주차시간 경과후 계속 주차하는 행위 충전시설이나 충전구역 표시선 및 문자를 고의로 훼손하는 행위 등이 주요 단속 대상이다.

광산구는 시행 초기 시민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6월30일까지 약 5개월간의 계도 및 홍보 기간을 운영 중으로 7월1일부턴 전기차 충전 방해 행위를 엄정 단속할 방침이다.

광산구 관계자는 “주차 면 수에 상관없이 완속과 급속충전기 모두 단속 대상에 포함되므로 아파트 단지나 대형 마트·백화점 등 차량 이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계도기간 광산구에 신고 접수된 전기차 충전 방해 관련 민원건수는 22일 기준 674건으로 집계됐다.

광산구는 해당 차주에 단속 제도와 기준 등을 담은 계도장을 발송해 안내했다.

또 아파트 및 오피스텔 관리주체를 대상으로 단속 시행 홍보를 요청하고 광산구 소식지누리집현수막전광판 등을 활용해 홍보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