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기문란 발언에 경찰 술렁…김창룡 "직 연연 안 해"
상태바
尹 국기문란 발언에 경찰 술렁…김창룡 "직 연연 안 해"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2.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퇴근하는 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2.6.2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국기문란'이라며 질타하면서 김창룡 경찰청장의 사퇴설까지 나오며 경찰이 내부가 술렁이고 있다. 그러나 김 청장은 "직에 연연해 업무를 소홀히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일축했다.

김 청장은 23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 퇴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직에 연연해 청장이 해야 할 역할 업무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퇴론에 대해)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직에 연연해 청장이 해야 할 업무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서한문(16일 경찰 내부망 게재)에도 밝혔고 그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국기문란' 발언에 대해서는 “앞서 경찰청 인사부서에서 설명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전날 정부의 치안감 인사가 약 2시간만에 번복됐다는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과 행안부, 경찰 간 크로스체크가 안 된 것"이라며 "세 기관이 삼각 확인을 해 맞췄어야 했는데 그게 잘 안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안부 파견 치안정책관이 (최종 확정안이 아닌) 치안감 인사 명단을 보내줬고 그것을 내부망에 올렸다. 그러나 그것은 잘못된 인사 명단이었다"며 사실상 행안부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에게 보고도 않고 (인사안이) 유출되고 인사 번복처럼 기사가 나가는 자체는 중대한 국기문란이며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라고 질타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경찰이 행정안전부로 보낸 자체 추천 인사를 보냈는데, 경찰이 그것을 그냥 보직으로 발표한 것"이라고 덧붙이며 경찰에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정치권에서는 윤 대통령의 ‘국기문란’ 발언이 임기를 한 달 남긴 김 청장에게 책임을 요구하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에 행정안전부 경찰 제도개선 자문위원회가 31년만에 (가칭)경찰국 신설을 권고한 것에 대한 경찰의 대응에도 균열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경찰 내부에서는 김 청장을 구심점으로 대응해 나갈 것으로 예상됐지만 "청장 밑에 포진한 수뇌부가 사실상 각개전투를 하며 자기정치만 하고 있다"는 쓴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한 경찰 관계자는 "김 청장이 주재한 지휘부가 저마다 자기 목소리를 내다보니 청장 중심으로 결집한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며 "실제로 정부 눈치를 보느라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간부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