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소속 광주시의원 잇단 비위…시민단체 "개탄스럽다"
상태바
민주당 소속 광주시의원 잇단 비위…시민단체 "개탄스럽다"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2.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의회 청사 전경 자료사진./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주시의원들의 비위 의혹이 이어지자 지역 노동·시민단체가 날서게 비판하며 해당 의원들의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광주본부는 23일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심판은 선거만이 아님을 명심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주본부는 "박미정 시의원은 보좌관 최저임금 착취와 6·1 지방선거 불법 선거운동으로 근로기준법,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고, 최영환 시의원은 금품 수수로 입건돼 경찰 수사 도중 해외로 도피, 잠적해 버렸다"며 "민주당 소속 광주시의원들의 행태가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욱 가관인 것은 민주당이 6·1지방선거 전 이 사실을 알고도 쉬쉬했던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이는 광주시민을 기망한 패악질이다"고 비난수위를 높였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시의원 지역구 20곳 중 11곳에서 무투표 당선됐고, 나머지 9석 역시 독차지했다"며 "막대기만 꽂으면 되는 상황에 시민을 받들어야 함에도 기고만장하고, 갈수록 태산이다"고 지적했다.

지역 시민단체인 참여자치21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선거법 및 최저임금법 위반 박미정 의원은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단체는 "재선의원으로 9대 의회에 입성한 박미정 의원은 선거법 및 최저임금법 위반 혐의로 피소됐다"며 "이에 대한 정치권의 대응이 어떤가에 따라 9대 광주시의회가 대의기관으로 거듭날지, 유불리에 따라 움직이는 집단으로 전락할 지 결정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8대 의회 청년 비례였던 한 의원도 금품 수수 혐의로 도피행각을 벌이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또 다른 의원도 금품 수수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올랐다는 말이 흘러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9대 시의회와 민주당에 촉구한다"며 "진실을 감추고 왜곡한다면 시민들은 심각하게 저항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