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전남형 청년 마을 ‘오리가리’ 조성한다
상태바
완도군, 전남형 청년 마을 ‘오리가리’ 조성한다
  • 정현동 기자
  • 승인 2022.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모 사업 선정 3억 투입, 청년들의 안정적인 정착 위한 마을 만들기
완도군, 전남형 청년 마을 ‘오리가리’ 조성한다
완도군은 ‘2022년 전남형 청년 마을 만들기’ 공모 사업에 청년 단체인 ‘완망진창’이 제안한 ‘오리가리 마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시작하는 ‘전남형 청년 마을 만들기’는 지역 특화 산업과 연계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공간과 프로그램 등을 직접 청년들이 구성하는 데 사업비 3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 사업은 전남 6개 시·군의 10개 청년 단체 중 서류 심사에서 선정된 8개소를 대상으로 현장 및 발표 심사를 거쳐 최종 5곳이 선정됐다.

‘완망진창’에서 제안한 ‘오리가리 마을’의 오리가리란, 이런저런 걱정이 많아 완도로 올지 갈지 쉽게 선택을 할 수 없는 청년들의 모습을 나타내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청년들이 완도에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7월부터 용암리를 중심으로 외지 청년 정착을 위한 ‘거기누구업소, 청년 문화 지원을 위한 ‘여기우리잇소’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청년들이 주체가 되어 지역과 청년을 잇고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길 바란다”며 “청년들이 완도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살고 싶은 청년 마을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