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일본시장 겨냥 온라인 미식 관광설명회
상태바
전남도, 일본시장 겨냥 온라인 미식 관광설명회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2.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의 해 소개…담양 전통장·신안 소금 등 특산품 연계 판매
전남도, 일본시장 겨냥 온라인 미식 관광설명회
전라남도와 전남관광재단은 ‘2022-2023 전남 방문의 해’를 맞아 일본시장을 대상으로 미식과 연계한 온라인 여행 이벤트를 지난 19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는 일본 삼진트래블과 협력여행사 남해관광, 전남도 명예홍보대사이자 한국 약선요리전문가인 신카이 미야코가 함께했다.

미식 콘텐츠는 일본 관광객이 한국여행을 결정하는 주요 방한 고려 요인이다.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전남도는 13건의 미식 여행상품을 운영해 일본 관광객을 맞이했었다.

이번 이벤트는 한국과 일본에서 이원방송으로 진행했고 지역별 특색 있는 미식콘텐츠와 관광지를 소개하고 참가자를 대상으로 미식과 연계한 지역특산품을 판매했다.

신카이 미야코는 목포 낙지, 여수 갯장어 샤브샤브, 장흥 삼합 등 그동안 본인이 경험했던 음식을 소개하고 신안 퍼플섬, 목포 스카이워크 등 신규 관광자원도 홍보했다.

지역 특산품은 온라인 이벤트 참가자를 대상으로 첫 날에만 215개의 판매량을 올렸으며 26일까지 판매가 계속된다.

판매 품목은 담양 기순도 명인의 전통된장과 마늘고추장, 신안 태평염전의 소금이다.

제품 및 관광 홍보 이벤트를 위해 지역 업체들이 할인가로 제공했다.

‘2022-2023 전남 방문의 해’를 기념해 기획된 이번 행사는 오는 7월 일본의 지상파 전국방송사인 ‘테레비 도쿄’의 대표 프로그램인 ‘닛케이 스페셜 가이아의 새벽’에도 방영될 예정이다.

박용학 전남도 관광과장은 “전남의 미식 자원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관광 콘텐츠”며 “이번 행사를 통해 전남의 미식 관광이 활성화되길 바라고 이벤트와 연계한 지역 특산품 판매로 지역 업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전남도와 전남관광재단은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관광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10만원 상당의 ‘일본 온라인 라이브 체험상품’을 운영해 100여명을 모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