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빛가람혁신도시 상가 공실률 70%…해법은 없나?
상태바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상가 공실률 70%…해법은 없나?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2.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태 전남도의원 당선인(나주시 제3선거구). © News1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로 조성된 전남 나주 빛가람혁신도시의 70%에 이르는 상가 공실률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혁신도시 2단계 개발계획 추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재태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의원 당선인(나주시 제3선거구)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혁신도시 상가공실 대책으로 주거용 용도변경 추진과 문화체육복지 공공시설로의 적극적인 활용, 장기 미임대상가에 대한 이자보전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 당선인에 따르면 한국감정원이 혁신도시 1인당 상가면적을 분석한 결과 빛가람혁신도시는 28.1㎡로 김천 8.2㎡, 대구 9.1㎡, 원주 8.9㎡ 등 다른 혁신도시보다 무려 세 배나 높다.

이는 지난 2013년 지구단위계획 변경에 따라 주상복합용지가 상용용지로 탈바꿈하면서 예견된 결과다. 여기에 클러스터 지식산업센터의 경우 근린생활시설용지를 30%까지 허용하면서 상가 공급과잉을 불러왔다.

이 당선인은 "광주도시공사, 전남개발공사, LH 등 혁신도시 개발 3사가 미분양용지를 해소하기 위해 당초 토지이용계획과는 다르게 땅장사로 쪼개고 바꾼 책임이 무엇보다 크다"고 지적했다.

빛가람동은 전체 개발면적에서 근린생활용지 및 상업용지가 4.4%에 이른다. 수도권 2기 신도시의 토지이용계획상 상업용지 비율이 2%이하인 것과 비교하면 기형적인 도시개발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로 인해 인구 3만여명의 빛가람혁신도시에 자리한 점포수가 1만개를 넘어서면서 현재 상가 공실률이 70%에 이르는 상황이다.

이 당선인은 "근본적으로 가족 단위 정주 인구가 늘지 않는 한 혁신도시 상가 공실 문제는 풀기 어려운 과제로 남을 수밖에 없다"면서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될 예정인 공공기관 이전 시즌2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자족형 10만 혁신도시를 추진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은 새 정부의 15개 국정과제 중 하나로 본격화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조속한 시일 내 이전기관 시즌2에 따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2차 공공기관 이전은 지역간 나눠먹기식 분산이 아니라 기존 혁신도시로 집중해 혁신도시가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거점이 되도록 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