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서 참패한 민주당…'무리수 공천' 국회의원들 부메랑 맞나
상태바
'텃밭'서 참패한 민주당…'무리수 공천' 국회의원들 부메랑 맞나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2.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률 무소속 전남 목포시장 후보 내외가 2일 오전 목포시 상동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유력시되자 손혜원 전 의원(왼쪽)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박홍률 후보 캠프 제공)2022.6.2/뉴스1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6·1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최대 지지기반인 전남에서 사실상 참패하면서 공천에 직간접 관여한 지역구 국회의원들도 적잖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공천 과정에서 후보들의 경쟁력보다는 '제 사람 심기' 등 구태를 반복, 민심이반을 야기하며 패배를 자초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은 전남 22개 기초자치단체장 가운데 7곳을 무소속 후보에게 내줬다.

선거 직전 10여 곳을 격전지로 분류하면서도 여론조사 결과와 자체 분석 결과 2~3곳을 제외하고 승리할 것으로 예상한 민주당 입장에서는 사실상 참패에 가까운 성적표를 받았다.

'전남 정치1번지'인 목포시장은 박홍률 무소속 후보가 57.38%를 얻으면서 현 시장인 김종식 민주당 후보(37.67%)에 20%p 가까운 차이로 압승했다.

순천시장은 노관규 무소속 후보가 55.77%를 득표하며 41.90%의 오하근 민주당 후보를 큰 차이로 제쳤다.

광양시장도 정인화 무소속 후보가 54.59%로 40.82%에 그친 김재무 민주당 후보에 15%p 가까운 차이를 벌였다.

진도군수 선거에 4번째 도전한 김희수 무소속 후보 또한 58.17%를 득표하며 41.82%를 얻은 박인환 민주당 후보를 여유있게 눌렀다.

무안군수 선거에서는 김산 무소속 후보가 47.02%로 37.52%의 최옥수 민주당 후보를 따돌렸고, 영광군수 선거에 나선 강종만 무소속 후보는 51.12%를 얻어 3선에 도전한 김준성 민주당 후보(48.87%)에 승리했다.

 

 

 

 

 

 

 

강진원 무소속 강진군수 후보가 1일 당선이 확정된 후 부인과 함께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강진원 후보 캠프 제공)2022.6.1/뉴스1

 

 


강진원 후보가 민주당 경선에 승리했음에도 불명확한 이유로 무공천을 실시한 강진군수 선거도 강 후보가 54.87%를 얻으며 이승옥 무소속 후보(45.12%)를 눌렀다.

이같은 선거 결과는 지역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과도하게 공천에 관여한 지역구 국회의원에 대한 심판의 의미도 더해졌다는 평가다.

김종식 민주당 목포시장 후보의 경우 부인의 금품제공 혐의가 선관위로부터 적발돼 검찰에 고발되는 등 선거법 위반 혐의가 3건 이상 확인됐고, 지역구 국회의원인 김원이 의원실에 제출된 입당원서 명부가 김 후보측으로 흘러들어간 정황이 포착됐는데도 공천을 강행했다.

반면 박홍률 후보는 3년전 모임에서 만난 여성으로부터 선거를 코앞에 두고 성추행 의혹이 제기되자 곧바로 제명조치 되고 이후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음에도 복당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 같은 공천은 선거기간 내내 민주당 성토와 지역구 국회의원 사퇴 촉구로 이어졌다.

순천과 무안에서도 유력 후보였던 노관규 후보와 김산 후보를 일찌감치 공천심사에서 배제함으로써 민심의 반발을 불러왔고 민주당의 패배로 결론났다.

강진의 경우 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이면서 지역 국회의원인 김승남 의원이 현 군수인 이승옥 후보를 지원한다는 소문이 지역 정치권에 공공연하게 나돌았다.

김 의원은 강진과 장흥군수 경선에서 공관위의 정성평가 없이 권리당원과 일반 군민이 절반씩 포함된 자체 여론조사 경선방식을 추진해 분란이 일었다.

또한 이 후보가 떨어지자 '강진원 후보 측의 인사가 유권자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전남지역 사상 초유로 무공천지역으로 결정했다. 하지만 선거는 이승옥 후보의 패배로 끝이 났다.

 

 

 

 

 

 

 

 

 

전남 장흥군 장흥군민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장흥군수 홍지영·신재춘·김순태·사순문·김순태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열고 100% 여론조사 경선을 추진한 김승남 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을 공개 비판하고 있다.2022.4.15/뉴스1

 

 


이 같은 '현역 단체장 살리기'에는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두루 관여했다는 전언이다.

19명으로 구성된 전남도당 공관위에는 도내 10명의 국회의원 중 초선인 5명의 의원이 직접 참여했다.

나머지 의원들은 자신들 몫으로 각 측근을 공관위원에 참여시켰다. 김승남 전남도당 위원장도 공관위 회의에 참석해 발언권을 행사했다.

결국 전남도당 공관위는 형식상 외부인사들 위주로 구성됐을 뿐 도내 10명의 국회의원이 사실상 주도했다.

그 결과 각종 비리혐의와 선거법 위반으로 수사를 받거나 재판중인 현직 단체장들 상당수가 공천 심사에서 탈락되지 않고 경선에 합류했고 본선 참패의 요인이 됐다.

지역정치권 한 관계자는 "대선 패배 이후 이번 지방선거에서 쇄신과 변화를 기대했으나 공천 결과는 결국 자기사람 심기였다"며 "민주당 후보들이 경합지역에서 대다수 패하면서 당장 2년 뒤 총선에서 해당 지역 국회의원들이 고전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선거 패배 후 입장문을 통해 "6·1지방선거에서 보여주신 지역민의 뼈아픈 질책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도민께서 들어주신 회초리를 채찍 삼아 절박한 마음으로 반드시 혁신의 길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