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비대면 안심관광지’에 전남 3곳 최다
상태바
‘여름 비대면 안심관광지’에 전남 3곳 최다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2.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무안 탄도·함평 자연생태공원·화순 마고할미폭포 선정
‘여름 비대면 안심관광지’에 전남 3곳 최다
전라남도는 한국관광공사의 ‘2022 여름시즌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전남 관광지 3곳이 포함돼 봄 관광지에 이어 연속해서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즌별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은 한국관광공사가 지자체의 추천을 받아 확정한다.

관광 분야 전문가로 구성한 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계절별로 안심하고 편안하게 여행할 국내 최적의 관광지를 선정한다.

전남에선 지난 봄 비대면 안심관광지로 광양 배알도 섬 정원, 장흥 선학동 마을, 곡성 섬진강 침실습지가 포함됐다.

이번 여름에는 무안 탄도, 함평 자연생태공원, 화순 마고할미폭포가 이름을 올렸다.

무안 탄도는 전남도가 2018년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한 곳으로 면적 1㎢도 안되는 아담한 크기의 섬이다.

대부분 낮은 구릉과 평지로 이뤄졌으며 때묻지 않은 자연 원형이 그대로 보존돼 있다.

특히 섬 안의 작은 섬, 용이 여의주를 닮았다고 해 이름 붙여진 야광주도가 인상적이다.

함평 자연생태공원은 멸종위기의 각종 동·식물을 보존 육성해 이를 체험할 수 있는 학습공간으로 조성한 공원이다.

캠핑카 시설이 마련돼 색다른 야영 체험을 할 수 있고 멸종위기야생동식물 체험학습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화순 마고할미폭포는 마고할미의 전설이 깃들어 있으며 마고할멈폭포라고도 불린다.

봉하마을 선왕산에 위치하고 있다.

비가 온 뒤 찾아가면 원림숲 사이로 떨어지는 작지만 힘찬 폭포의 물줄기가 장관이다.

박용학 전남도 관광과장은 “봄에 이어 여름에도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최다 선정되는 등 전남이 명실상부 비대면 관광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다”며 “2022년 전라남도 방문의 해를 맞아 전남에 오는 모든 관광객이 안심하고 여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