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전남교육 대전환 다짐
상태바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전남교육 대전환 다짐
  •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승인 2022.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14일 순천시 연향동에서 열렸다.(선거 캠프 제공)2022.5.14© 뉴스1


[투데이광주전남] 미디어뉴스팀 = 김대중 전남도교육감 후보(60)가 14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전남교육의 대전환을 다짐했다.

순천시 연향동에서 열린 이날 개소식은 김영록 민주당 전남지사 후보, 천정배 전 법무부장관, 이영호 전 국회의원, 장만채 전 전남도교육감, 고현석 전 곡성군수, 교육계 원로, 학부모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남 교육 현안을 공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시간을 가졌다.

개소식에서는 저명 인사들의 축하와 응원 인사말이 이어졌다.

김대중 후보 후원회장인 천정배 전 법무부장관은 "전남교육은 지난 4년간 수능성적 역대 꼴찌에다 청렴도까지 역대 최하위로 추락했다"며 "무능하고 부패한 교육 세력을 몰아내고 새로운 리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만채 전 전남도교육감은 "김대중 후보는 7년 동안 저의 비서실장을 하면서 지켜본 결과 정말 올바른 분, 청렴한 분, 능력있는 분"이라며 "김 후보만이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운' 전남교육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미래교육이 시작됩니다'라는 주제로 아이들이 꽃길만 걷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실제 꽃길을 조성해 걷게 하는 퍼포먼스가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김대중 후보는 인사말에서 "어머님의 꿈인 교사로 들어가 참교육을 할 계획이었으나 얼마 안돼 해직되고 말았다"며 "복직 기회도 마다하고 전교조 합법화와 김대중 대통령 당선, 민주 정치 진보를 위해 노력했다"고 살아온 길을 술회했다.

이어 "이제 전남 교육은 인구 급감 등으로 사상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어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창의력 교육, 미래 교육, 디지털 교육, 교육자치로 전남 교육을 살려 내겠다"고 다짐했다.

전남교육대전환실천연대 상임위원장인 김대중 후보는 노무현 재단 운영위원, 목포시의회 의장, 제17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주민 직선 1,2기 전남도교육청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