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42주년” 오월, 진실의 힘으로! 시대의 빛으로!
상태바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오월, 진실의 힘으로! 시대의 빛으로!
  • 신종천 선임기자
  • 승인 2022.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민중항쟁 추모탑 그 의미 되새기자’
‘광주를 민주·인권·평화·통일의 도시로’

 

5·18 민중항쟁 추모탑. 탑신의 높이는 40M로 중간에 두 손을 모두고 있는 듯한 조형적 변형은 수직구조의 단조로움을 극복하고 추모의 염원을 상직적으로 표현하고있다.신종천 선임기자
5·18 민중항쟁 추모탑. 탑신의 높이는 40M로 중간에 두 손을 모두고 있는 듯한 조형적 변형은 수직구조의 단조로움을 극복하고 추모의 염원을 상직적으로 표현하고있다. /신종천 선임기자

[투데이광주전남] 신종천 선임기자 = 올해는 광주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는다. 5·18 민중항쟁은 1980년 5월 18일부터 27일 새벽까지 열흘 동안, 전두환을 정점으로 한 당시 신군부 세력의 진압에 맞서 광주시민과 전남도민이 ‘비상계엄 철폐’, ‘유신세력 척결’등을 외치며 죽음을 무릅쓰고 민주주의 쟁취를 위해 항거한 역사적 사건이다. 이러한 과정에서 희생되신 분들과 당시 부상을 당하였다가 구금되어 고문과 옥고를 치른 후 사망하신 분들이 안장되어 있는 곳이 국립 5·18 묘역이다. 그러나 아직도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이곳에 묻힌 혼령들은 아직도 구천을 떠돌고 있다.

올해는 기념행사도 대폭 확대되어 코로나19 이후 일상생활을 움츠리게 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해제로 전야제 행사와 공연, 전시회 등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우리는 5·18 추모기간이 되면 5·18 국립묘지를 한 번쯤 방문하게 된다. 이곳에는 묘지를 조성하면서 5·18 민중항쟁 과정에서 희생되신 분들을 추모하고자 5·18 민중항쟁 추모탑이 세워져 있다. 추모탑의 탑신의 높이는 40M로 중간에 두 손을 모두고 있는 듯한 조형적 변형은 탑이 갖는 수직구조의 단조로움을 극복하고 추모의 염원을 상직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고 한다. 탑신 내부에 설치된 난형의 조형물은 사망하신 분들의 부활을 의미한다. 이 추모탑의 의미를 되새기며 5·18 국립묘지를 찾는다면 그 의미가 더욱 커질 것이다.

5·18 국립묘지 입구에 들어서면 '민주의 문'이 있다.신종천 선임기자
5·18 국립묘지 입구에 들어서면 '민주의 문'이 있다. /신종천 선임기자

5·18 국립묘지가 조성되기까지 한번 거슬러 올라가 보자. 1994년부터 5·18 묘지 성역화사업이 시작되어 1997년 5·18구 묘지(광주시립묘지 3 묘역)에 묻힌 분들을 이곳에 모셔와 안장 하기 시작하였다. 이곳은, 다시는 불의와 독재가 이 땅에 발붙일 수 없다는 사실을 알리고 살아있는 역사 교육의 장이 되어 영원한 민주성지로 기억되게 하고 있다. 5·18 국립묘지는 현재 5·18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에 의거 2002년 7월 27일 ‘국립묘지’로 승격되어 국가에서 관장하고 있다. 2011년 5·18 민중항쟁 관련 자료들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었다. 한국 민주주의의 밑거름 역할을 해온 광주와 대한민국의 민중은 5·18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고, 그 정신을 민주·인권·평화·통일 등 새로운 시대에 새롭게 제기된 과제로 확장시켜 나가야 한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