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장 출마 정준호 변호사, "임기만료 산하기관장 인사 민선 8기 위임해야" 주장
상태바
광주시장 출마 정준호 변호사, "임기만료 산하기관장 인사 민선 8기 위임해야" 주장
  • 문주현 기자
  • 승인 2022.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월 임기 만료 6개 산하기관장 인사...차기 지방정부 위임 피력
정준호 변호사
정준호 변호사

[투데이광주전남] 문주현 기자 = 민선 8기 광주광역시장 출마 예정자인 정준호 변호사는 25일 입장문을 내고 3~4월께 임기가 만료되는 시 산하기관장 선임 인사는 민선 8기 지방정부에 위임 해야 한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정 변호사는 이날 가진 입장문에서 "지금까지 지자체 산하 기관장·임원의 낙하산 인사, 선거캠프 인사, 퇴직 공무원 배려 차원의 인사 등 시민들을 무시한 채 유린돼 온 인사채용은 고질병으로 치부돼 왔다"며 관행적인 인사 행태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그는 "지방선거를 코앞에 두고 선거체제 차원의 인사가 이뤄질 경우 이용섭 시장의 임기말 무리한 인사가 과연 광주시민과 구성원의 기대를 충족할 수 있겠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하면서 "산하기관의 시스템을 믿고 직무대행체제로 전환하고 차기 지방정부에 위임하는 방안을 적극 수용하라"고 덧붙였다.

이어 "광주 시민과 언론 등 사회 일각에서도 산하기관장의 교체 및 연임 여부에 따른 업무공백과 리더십 부재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지역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특히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를 앞둔 엄중한 시기인 만큼 운영과정에서 정치적 중립의무를 위반하지 않고 기존에 추진하던 업무 역시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기관별로 비상경영 거버넌스를 구축해 운영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석이거나 오는 3~4월로 임기가 마무리되는 시 산하기관단체는 도시철도공사, 환경공단, 경제진흥원, 교통문화연수원, 자원봉사센터, 광주관광재단 등 6개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