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까치내재터널 올해 180억 확보, 내년 초 굴착 완료
상태바
강진 까치내재터널 올해 180억 확보, 내년 초 굴착 완료
  • 선상희 기자
  • 승인 2022.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월 본격 굴착, 교통 편의 확대 기대
강진 까치내재터널 올해 180억 확보, 내년 초 굴착 완료
[투데이광주전남] 선상희 기자 = 강진군 까치내재터널 개설공사가 지난 13일 시험 발파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지난 2020년 10월부터 시작한 까치내재 터널개설공사는 군동면 파산리 ~ 작천면 삼당리 L3.3km 규모이다.

총 607억원이 소요되며 100% 도비 부담으로 군은 지난해까지 62억원을 확보하고 올해 180억원을 추가 확보해 터널 500m를 굴착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험발파는 본 발파 전 소음 및 진동을 측정해, 인접 건물의 영향 여부를 판단하는 과정이다.

이번 시험발파로 사전영향 검토 결과 소음은 허용기준치의 80%이내, 진동은 30%이내로 산정됐다.

결과 확인 후 본발파 공법을 최종 선정해 다가오는 3월 본격적인 터널 굴착이 시작되며 암질이 불량한 구간은 하루 최소 2.4m, 양호 구간은 9m 굴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은 까치내재 터널이 준공되면 이번달 개통한 강진향교~문화가든 도시계획도로 2022년 준공 예정인 그린빌라~동성회전교차로 4차로 확장 공사와 연계해, 작천면, 병영면, 옴천면 주민의 교통 편의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했다.

위길복 건설과장은 “주민들의 30년 숙원사업이었던 까치내재 터널 굴착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만큼 전남도와 긴밀히 협조해 주민들의 불편함이 없이 사업이 조기에 완공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